UPDATED. 2021-02-27 09:10 (토)
오투리조트, 12월 초 스키장 개장...코로나19 확산 방지 위한 입장객 제한 및 예방에 최선
오투리조트, 12월 초 스키장 개장...코로나19 확산 방지 위한 입장객 제한 및 예방에 최선
  • 고훈곤 기자
  • 승인 2020.11.23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고훈곤 기자] 날씨가 차가워지며 겨우내 그리워했던 스키어들의 계절이 성큼 다가왔다. 부영그룹은 자사가 운영하는 태백 오투리조트 스키장이 12월 초에 개장할 계획이라고 23일 밝혔다. (예정일 12월 5일/ 기상 상황에 따라 변동될 수 있음)

부영그룹 오투리조트는 지난 19/20 시즌 최상의 슬로프 설질로 스키 이용객들에게 많은 호평을 받았던 만큼 20/21 시즌에는 더 좋은 스키장으로 거듭나기 위해 시설 투자 및 가격 할인 등의 다양한 변화를 시도하고 있다.

부영그룹 오투리조트 스키장이 12월 초 개장한다. [사진=부영그룹 제공]

부영그룹 오투리조트는 최상의 설질 관리를 위해 제설 시스템을 보강하고 곤도라 하우스 외부 에스컬레이터를 내부로 이동 설치하는 등 스키 이용객들의 편의를 최우선으로 고려했다. 리프트/렌탈 요금은 비수기·성수기·주중·주말 4단계로 구분 운영해 비수기 및 주중 이용 고객의 비용 부담을 줄일 계획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와 예방에도 힘쓴다. 사회적 거리두기의 일환으로 스키장 내 거리두기를 실시하며, 리프트권 발권 기준으로 주중 900명/ 주말 1,300명으로 입장객을 제한한다. 매표소를 실내에서 실외로 이동해 고객간의 접촉을 최소화하고 리프트 이용 시 탑승거리를 유지하는 등 안전하고 쾌적한 스키장을 운영할 예정이다.

리프트는 시간당 11,485명이 수용 가능하기 때문에 스키장 내 거리두기를 진행해도 리프트 대기시간 없이 이용이 가능하다. 출입문을 정면 출입구로 제한하고, 열화상 카메라를 통해 스키장내 진입 고객의 체온 확인 후 입장을 실시한다. 마스크 미착용 고객은 스키장 입장이 불가하다.

한편 부영그룹 오투리조트는 20/21 시즌권 2차 특가 판매를 이달 말까지 오투리조트 홈페이지 및 온라인/소셜커머스에서 진행 중이다. 이 기간에는 오투리조트 + 오크밸리 통합 시즌권(대인 34만원, 소인 22만원)도 동시 판매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