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20 22:05 (수)
李·朴 사면논란에 민주 "당사자 반성이 중요"…국힘 "장난 쳐선 안 돼"
李·朴 사면논란에 민주 "당사자 반성이 중요"…국힘 "장난 쳐선 안 돼"
  • 최민기 기자
  • 승인 2021.01.04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최민기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 문제에 대해 “당사자의 반성이 중요하다”며 당원들 의사에 따르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러자 야당에선 “재판을 받는 사람에게 반성하라는 말은 옳지 않다”며 반발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민주당은 3일 오후 국회에서 비공개로 최고위원회 간담회를 소집, 이같이 뜻을 모았다고 최인호 수석대변인이 브리핑에서 밝혔다.

최 수석대변인은 “이 문제는 국민 공감대와 당사자들의 반성이 중요하다는 데 의견을 모으고 앞으로 국민과 당원의 뜻을 존중하기로 했다”며 “최고위는 촛불정신을 받들어 개혁과 통합을 함께 추진한다는 데에 공감했다”고 말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비공개 최고위원회의를 위해 오영훈 대표비서실장과 함께 자신의 사무실로 들어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그는 “적절한 시기에 두 전직 대통령의 사면을 문재인 대통령에게 건의하겠다”는 이낙연 민주당 대표의 신년 인터뷰 발언에 대해서는 “국민 통합을 위한 충정에서 비롯된 것으로 이해했다”고 설명했다.

이낙연 대표도 최고위원 간담회 후 취재진이 ‘사과가 전제돼야 사면 건의를 하느냐’는 질문을 하자 “(반성이) 중요하다고 (당 발표에) 돼 있다”면서 일단 오는 14일 대법원의 박 전 대통령의 재상고심 판결을 기다려보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가 자신의 사면 건의 언급에서 별다른 전제를 달지 않았다는 점에서 사면에 대한 여권 내부의 반발에 사실상 후퇴한 모양새가 됐다. 이 대표는 “반목과 대결의 진영 정치를 뛰어넘어 국민 통합을 이루는 정치로 발전해가야 한다고 믿는다는 저의 충정에서 (사면) 말씀을 드린 것”이라고 강조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사진=연합뉴스]

민주당의 입장에 대해 국민의힘은 “사면을 두고 장난 쳐선 안 된다”고 말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무죄를 주장하고 정치적으로 재판을 받는 사람에게 반성하라는 말이 무슨 말인가. 말이 안 되는 것”이라고 반발했다.

사면론을 제기한 이낙연 대표를 향해서는 “이것 하나 제대로 정리하지 못하면 당 대표 자격이 없는 것”이라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