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20 22:05 (수)
급파된 청해부대 최영함, 한국선박 나포 상황 대응…한·미, 이란에 "억류해제 요구"
급파된 청해부대 최영함, 한국선박 나포 상황 대응…한·미, 이란에 "억류해제 요구"
  • 최민기 기자
  • 승인 2021.01.05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최민기 기자] 청해부대 최영함(4400톤급)이 호르무즈해협 인근 해역에 도착해 이란 혁명수비대의 한국 국적 화학 운반선 'MT-한국케미호' 나포 상황 대응에 들어갔다. 우리 정부는 이란에 조기 억류 해제를 요청 중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정부 관계자는 5일 "청해부대가 오늘 새벽(한국시간) 호르무즈해협 인근 해역에 도착해 임무 수행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4일 호르무즈 해협의 오만 인근 해역에서 항해 중이던 우리 국적 선박(화학 운반선) 1척이 이란 당국의 조사 요청에 따라 이란 해역으로 이동 중인 것으로 확인했다"며 "선원 안전을 확인하고 선박 조기 억류 해제를 요청 중"이라고 밝혔다. 

한국 국적 화학 운반선 '한국케미'에 접근하는 이란 혁명수비대 해군 함정. [사진=타스님뉴스·AFP/연합뉴스]

청해부대 33진 최영함은 전날 오만의 무스카트항 남쪽 해역에서 작전을 수행하던 도중 '한국케미호'가 이란에 나포됐다는 상황을 접수한 직후 호르무즈해협 인근 해역으로 급파됐다. 최영함은 바레인에 있는 연합해군사령부(CMF)를 비롯해 외교부와 해양수산부 등과 협력해 상황에 대응할 계획이다.

국방부는 "이란에 의한 우리 상선 억류 관련 상황 접수 직후, 청해부대를 즉시 호르무즈 해협 인근 해역으로 출동시켰다"고 말했다.

한국 선박에는 한국인 선원 5명 등 모두 20명이 승선한 상태였다고 외교부는 밝혔다. 억류된 한국케미호는 현재 이란 영해에 억류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란 반관영 파르스 통신은 4일(현지시간) "이란 혁명수비대가 걸프 해역에서 한국 선박을 나포해 항구로 이동시켰다"며 "이 유조선에는 한국 국기가 달려 있었고 기름 오염과 환경 위험을 이유로 나포됐다"고 보도했다. 이란 혁명수비대가 '반복적 환경 규제 위반'을 제시하면서 사법 절차를 밟을 것이라고 밝힌 뒤 나포된 선박의 선사인 디엠쉽핑 관계자는 "이란 혁명수비대가 접촉한 해역은 공해상"이라며 "환경 오염은 일으키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미국 국무부는 대변인 명의 입장을 통해 이란에 대해 한국 선박의 즉시 억류해제를 요구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또 이란이 걸프만에서 항행의 자유를 위협하고 대이란 제재 완화를 강요하려 한다고 비판했다.

워싱턴발 연합뉴스에 따르면 국무부 대변인은 "이란 정권은 국제사회의 제재 압력 완화를 얻어내려는 명백한 시도의 일환으로 페르시아만에서 항행의 권리와 자유를 계속 위협하고 있다"며 "우리는 이란에 유조선을 즉각 억류 해제하라는 한국의 요구에 동참한다"고 말했다.

이란 혁명수비대가 4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이날 오전 10시께 걸프 해역(페르시아만)에서 한국 유조선 '한국케미호'를 나포했다고 발표했다. [그래픽=연합뉴스]

최영함은 특수전(UDT) 장병으로 구성된 검문검색대와 해상작전헬기(LYNX)를 운용하는 항공대 장병 등 300여명으로 이뤄져 있다. 최영함은 청해부대 6진으로 첫 파병을 임무 수행을 할 당시인 2011년 1월 21일에는 해적에게 피랍된 삼호쥬얼리호 선원 21명을 전원 구출한 '아덴만 여명작전'과 그해 4월 21일 '한진텐진호 선원 구출 작전'을 성공적으로 수행한 바 있다.

한국 선박이 이란에 나포된 상황에 대응한 작전 임무 수행을 위해 투입된 것은 이번이 처음인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