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3-06 00:02 (토)
스마일게이트, 'CFS 2020 그랜드파이널' 성과 공개
스마일게이트, 'CFS 2020 그랜드파이널' 성과 공개
  • 이세영 기자
  • 승인 2021.01.08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이세영 기자] 스마일게이트 엔터테인먼트가 지난해 12월 서울 중구 브이 스페이스에서 열린 ‘CFS 2020 그랜드 파이널’의 성과를 담은 인포그래픽을 공개했다.

8일 스마일게이트에 따르면 회사 측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CFS 2020 그랜드 파이널을 안전하게 개최하기 위해 글로벌 3개 지역(유럽-MENA, 아메리카, 중국)에서 선발된 6개 팀으로 치렀다.

이 결과 중국의 칭지우 e스포츠가 우승하며 상금 30만달러(약 3억2700만원)를 차지했다. 브라질의 두 팀인 빈시트 게이밍과 블랙 드래곤스가 각각 준우승과 3위에 올랐다.

'CFS 2020 GF' 결과 인포그래픽. [인포그래픽=스마일게이트 제공]

이번 대회를 분석한 결과, 과거 대회와는 확연히 달라진 점을 확인할 수 있었다. 우선 선수들이 사용한 무기의 비율에 이목이 집중됐다. 과거 대회에서 거의 모든 선수들이 사용했던 AK-47의 비율이 69%로 떨어졌다. 반면 거의 사용 빈도가 없었던 M4A1의 사용이 14.4%까지 상승했다. 팀별로 1명 이상을 보유한 저격수 총인 AWM이 16.6%인 점을 고려했을 때, 거의 모든 경기에서 한 명은 M4A1을 들고 전장에 나섰다고 볼 수 있다.

M4A1의 사용이 늘어난 이유는 2020년 10월 밸런스 패치 업데이트와 이에 따른 각 팀의 전략이 바뀌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M4A1의 관통력과 파괴력이 증가됨에 따라 오브젝트를 활용한 공격적인 전술을 펼칠 수 있었다. 특히 우승을 차지한 칭지우가 대회에 참가한 6개 팀 중 M4A1의 사용 비율이 35.2%로 가장 높았고, 최하위였던 라자러스가 3.4%에 불과했던 점도 눈에 띄는 부분이다.

공격적인 전술이 주를 이뤘다는 점은 맵 별 플레이 시간과 진영별 승패를 통해서도 확인할 수 있다. 모든 맵에서 1분 30초 내외의 경기 시간을 기록하며 빠른 경기 진행이 이어졌던 것. 또한 전통적으로 수비가 용이한 ‘항구’ 맵 외에서의 공격 진영(블랙 리스트)의 승률이 46% 이상을 기록했다. 이는 좁은 맵일수록 선수들이 경기 시작과 동시에 A 혹은 B 사이트로 돌격해 진영을 확보한 후 난전으로 이끌었다는 경기 내용을 뒷받침해주고 있다.

대회 최고의 선수는 우승팀인 칭지우에서 나왔다. ‘Jwei’ 양지아웨이는 킬/데스에서 1.42, 라운드별 평균 킬 1.03, 라운드별 평균 데스 0.73 등을 올리며 불멸의 전사로 기록됐다. 또한 ‘원샷원킬’의 명사수를 가리는 헤드샷/킬 비율에서 최고 선수는 슈퍼 발리언트 게이밍의 ‘N9’ 왕하오가 선정됐다. 이번 대회 존재감이 덜했던 스나이퍼들 중에서는 블랙 드래곤스의 ‘Goken’ 사이오 아귀아르가 최고의 선수로 뽑혔다.

이번 대회의 글로벌 뷰어십은 총 2100만여건을 기록하며 전 세계의 CFS의 인기가 지속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CFS 2020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