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3 17:57 (화)
'바이든 시대'에 외교수장으로 돌아온 정의용...최장수 강경화와 배턴터치
'바이든 시대'에 외교수장으로 돌아온 정의용...최장수 강경화와 배턴터치
  • 최민기 기자
  • 승인 2021.01.20 14: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최민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신임 외교부 장관 후보자에 정의용 전 국가안보실장을 내정했다.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에는 권칠승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에는 황희 민주당 의원을 각각 내정했다.

문 대통령은 20일 오전 이러한 3개 부처 장관에 대한 교체를 골자로 하는 개각을 단행했다고 정만호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문재인 정부 초대 외교부 장관으로 4년여를 이끌어 왔던 강경화 장관은 정의용 전 실장에게 배턴을 넘기게 됐다. 바이든 행정부 출범에 따른 맞춤형 인사로 해석된다.

2019년 6월 일본 오사카서 문재인 대통령과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와의 정상회담에 앞서 정의용 당시 청와대 안보실장과 강경화 외교부장관이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뉴시스]
2019년 6월 일본 오사카서 문재인 대통령과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와의 정상회담에 앞서 정의용 당시 청와대 안보실장과 강경화 외교부장관이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뉴시스]

문 대통령이 초대 국가안보실장을 지낸 정 후보자를 외교부 장관 후보자로 수평 이동시킨 것은 그간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주도적으로 추진해 온 점에 주목해 북미 비핵화 협상 재개를 염두에 뒀다는 의지가 담겼다는 평가다. 다만 정부 외교안보 인재 풀이 제한적이라는 측면을 방증한다는 시각도 있다.

정 외교부 장관 후보자는 외교관료 출신으로, 문재인 정부 출범과 함께 3년 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으로서 외교안보 분야 컨트롤타워 역할을 맡았다. 주미국 공사, 주이스라엘 대사, 주제네바대표부 대사를 역임한 뒤 17대 국회에서 열린우리당 비례대표 의원으로 활동했다.

정 수석은 정 후보자에 대해 "평생을 외교·안보 분야에 헌신한 최고의 전문가"라며 "문재인 정부 국가안보실장으로 3년간 재임하면서 한미 간 모든 현안을 협의·조율하고,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실행을 위한 북미협상, 한반도 비핵화 등 주요 정책에도 가장 깊숙이 관여했다"고 인선 배경을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3명의 장관 후보자를 내정했다. [그래픽=뉴시스]
신임 장관 후보 프로필. [그래픽=연합뉴스]

이어 “외교·안보 현안들에 대한 깊은 이해와 통찰이 있다는 평가다. 외교 전문성 및 식견, 정책에 대한 이해와 통찰을 바탕으로 미국 바이든 행정부 출범을 맞아 한미동맹을 강화하고 중국·일본·러시아·EU 등 주요국과의 관계도 원만히 해결해 나갈 것”이라며 “문재인 정부가 역점을 두는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와 신남방·신북방정책도 확고히 정착·발전시키는 등 우리의 외교 지평과 위상을 한 단계 올려놓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강경화 장관은 문재인 정부 초대 외교부 장관을 맡아 3년 반 넘게 외교부를 이끌어왔다. 강 장관의 교체로 정부 출범부터 함께 한 ‘원년 멤버’ 장관들은 모두 교체됐다.

황희 문체부 장관 후보자는 서울 양천갑을 지역구로 둔 재선 국회의원이다. 노무현 정부 청와대에서 언론 담당 행정관으로 일했고, 민주당 홍보위원장, 원내부대표 등을 역임했다.

정 수석은 황 후보자에 대해 “재선 국회의원으로 민주당 홍보위원장, 국회 국방위원회, 국토교통위원회, 4차산업혁명 특별위원회 등 다양한 정책 분야에서 활동하면서 뛰어난 정책기획력과 이해관계 소통역량을 발휘해 왔다는 평을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만호 국민소통수석이 20일 오전 청와대 춘추관에서 외교부, 문화체육관광부,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인사와 관련해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권칠승 중기부 장관 후보자는 경기도의회 의원을 거쳐 20·21대 총선에서 내리 당선된 재선 국회의원이다. 역시 노무현 정부 청와대 행정관으로 근무했다.

정 수석은 권 후보자에 대해 “중소기업 관련 주요 정책과 현안에 대한 이해가 깊고, 중소·벤처기업 및 소상공인에 대한 맞춤형 지원, 대·중소기업 상생협력 촉진 등에 기여해 왔다는 평이 있다”며 “정부, 지방의회, 국회 등에서 쌓아온 식견과 정무적 역량 및 업무 추진력을 바탕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경영위기에 처한 중소기업 등을 속도감 있게 지원할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