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3 17:57 (화)
문 대통령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반드시 가야할 길...마지막 1년이라는 각오"
문 대통령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반드시 가야할 길...마지막 1년이라는 각오"
  • 김혜원 기자
  • 승인 2021.01.21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김혜원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는 온 겨레의 염원"이라며 "하노이 회담 결렬 이후 오랜 교착상태를 하루속히 끝내고 북미대화와 남북대화에 새 돌파구를 마련해 평화 시계가 다시 움직여 나가도록 최선을 다해 달라"고 밝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21일 청와대에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회의를 주재하고, 바이든 행정부 출범에 따른 우리 정부의 외교 정책 방향을 논의하면서 이같이 주문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회의 및 외교안보부처 업무보고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회의 및 외교안보부처 업무보고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 대통령이 NSC 전체회의를 주재한 것은 취임 후 이번이 10번째다. 북미 간 ‘하노이 노딜’ 직후인 2019년 3월 이후 22개월 만이다.

문 대통령은 외교·통일·국방부 업무보고와 함께 진행된 NSC 전체회의에서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는 선택이 아니라 반드시 가야 할 길"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북한과 대화·협력의 길로 되돌아가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것이다. 조급하게 서두르지 않으며 우리 정부에 주어진 마지막 1년이라는 각오로 임해달라. 한반도 운명의 주인으로서 보다 주도적인 자세로 각 부처가 협력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새로 출범한 바이든 정부에 대해선 "국민의 통합속에서 더 나은 미국을 재건해 나가길 기원한다"며 "우리 정부와 함께 한미동맹을 더욱 굳건히 발전시켜 나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굳건한 한미동맹과 함께 주변국과의 협력관계를 더 발전시켜 지금의 전환기를 우리의 시간으로 만들어가야 할 때"라며 한반도 주변 4강과의 관계 설정 방향성을 언급했다.

21일 문재인 대통령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에게 취임 축하 전문을 보냈다. [사진=문재인 대통령 트위터 캡처]
21일 문재인 대통령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에게 취임 축하 전문을 보냈다. [사진=문재인 대통령 트위터 캡처]

이날 문 대통령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에게 취임 축하 전문을 보냈다.

문 대통령이 축전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줄곧 강조한 화합과 재건의 메시지가 미국민들에게 큰 울림이 되고 있다"며 "준비된 대통령으로서 미국의 통합과 번영을 이뤄낼 것"이라고 전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에서 밝혔다. 

그러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기후변화, 경제 위기 등 산적한 글로벌 과제에 대응하는데 바이든 대통령의 리더십이 발휘되기를 기대한다며 "가까운 시일 내에 바이든 대통령과 직접 만나, 우의와 신뢰를 다지고 공동의 관심 사안에 대해 허심탄회한 대화를 나눌 수 있기를 기원한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