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20 10:19 (화)
테슬라 첫 연간 흑자 7900억원에도 시장기대 밑도는 주가
테슬라 첫 연간 흑자 7900억원에도 시장기대 밑도는 주가
  • 강성도 기자
  • 승인 2021.01.28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성도 기자] 미국 전기자동차 업체 테슬라가 지난해 창사 이래 처음으로 연간 흑자를 달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9년 8억6200만달러(9525억원) 손실을 봤지만 지난해에는 전기차 판매량 증가와 전기차 업체에 제공되는 규제 당국의 혜택 덕분에 연간 흑자 달성에 성공했다. 다만, 테슬라는 모호한 전망만 제시했을 뿐 납품 목표치를 밝히지 않아 주가는 시장 기대를 밑돌며 하락했다.  

로스앤젤레스발 연합뉴스에 따르면 AP통신은 27일(현지시간) 테슬라가 지난해 7억2100만달러(7967억원)의 이익을 냈다는 내용의 실적보고서를 공개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금융정보 제공업체인 팩트셋을 인용해 테슬라가 지난해 흑자를 내면서 2006년 시작된 적자 행진이 끝났다고 보도했다. 

외신들은 테슬라의 전기차 판매가 상승한 이유도 있지만 탄소 무배출 차량에 부여되는 13억달러(1조4300억원) 규모의 크레딧 때문에 흑자 전환된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크레딧이 없었다면 테슬라는 손해를 봤을 것이라고 봤다. 

일론 머스크가 이끄는 테슬라가 창사 이래 처음으로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사진=연합뉴스]

캘리포니아주 등 13개 주는 친환경 자동차 생산량에 따라 자동차 제조업체에 크레딧을 부여하고 있다. 자동차 업체는 연말까지 충분한 크레딧을 확보하지 못하면 주 규제 당국의 처벌을 받게 된다. 전기차만 생산해 충분한 크레딧을 확보한 테슬라는 이 크레딧을 다른 업체에 팔아 수익을 올리고 있는 구조다. 

반면 테슬라는 연간 첫 흑자를 달성했음에도 실적이 시장 기대치를 미치치 못해 주가는 하락했다. 테슬라의 연간 주당 순이익은 2.24달러로 월가 기대치인 2.45달러를 밑돌았다. 4분기 매출도 93억1000만달러(10조2875억원)로 월가 추정치104억7000만달러(11조5693억원)에 미치치 못했다. 테슬라는 이날 뉴욕 증시에서 전장보다 2.14% 내린 864.16달러로 마감했다.  

로이터통신은 "테슬라는 모호한 전망만 제시했을 뿐 납품 목표치를 밝히지 않아 월가를 실망하게 했고 주가는 하락했다"고 보도했다. 이는 일론 머스크가 이끄는 테슬라가 지난 1년 동안 주가가 700% 급등한 후 빠르게 수익성이 확장될 것이라는 투자자들의 기대를 충족하지 못했다는 뜻으로 풀이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