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2 13:09 (월)
'대북정책 재검토' 블링컨 한걸음 더...추가제재·인센티브 강온 양면책 고려
'대북정책 재검토' 블링컨 한걸음 더...추가제재·인센티브 강온 양면책 고려
  • 강성도 기자
  • 승인 2021.02.02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성도 기자]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이 조 바이든 행정부에서 역대 대북 정책을 전반적으로 다시 검토하고 있다는 입장을 재확인하면서 북한의 대응에 따라 제제와 인센티브를 모두 활용할 수 있다고 밝혔다. 북한을 비핵화 협상 테이블로 끌어내 전임 행정부보다 실질적인 진전을 꾀하기 위한 강온 앙면책을 모두 고려하고 있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워싱턴발 연합뉴스에 따르면 블링컨 장관은 지난달 31일(현지시간) 미국 NBC방송과의 취임 이후 첫 언론 인터뷰에서 조 바이든 행정부가 대북 정책을 전반적으로 다시 살펴보고 있다는 입장을 재확인하면서 추가제재와 외교적 인센티브를 나란히 언급했다.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 [사진=AFP/연합뉴스]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 [사진=AFP/연합뉴스]

북한의 핵보유국 인정 문제에 대해 블링컨 장관은 "바이든 대통령은 우리에게 가장 효과적인 수단의 사용을 보장하도록 정책을 다시 살펴볼 것을 요청했다"며 "이는 한반도의 비핵화를 진전시키고 북한의 무기에 의해 커지는 문제를 대처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 수단에는 북한에 대한 외교적 인센티브와 동맹들과 조율된 추가 제재 가능성이 포함된다고 설명했다. 외교 정책의 우선순위로 둔 러시아, 중국과의 외교적인 충돌도 불사하는 것과는 대조적인 모습이다. 다만 구체적인 추가 제재와 인센티브 내용에 대해선 밝히지 않았다. 

추가 제재 가능성까지 언급한 대목은 북한이 전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취임 첫해처럼 바이든 행정부 출범 초기에 핵전략무기 실험 등 도발행위를 감행할 경우 대북 강공카드로 대응할 수밖에 없고, 그만큼 북미 간 갈등은 악화될 수밖에 없다는 경고 메시지를 담은 것으로 풀이된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바이든 대통령과 회담하기 위해선 무엇을 해야 하느냐는 진행자의 질문에는 즉답을 피했다.

앞서 블링컨 장관은 지난달 19일 상원 인준 청문회에서도 대북정책을 재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재의 대북정책이 북한이 협상에 나오도록 압력 증대 측면에서 효과적인지, 다른 외교적 계획이 가능할지 등을  따져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