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3 17:57 (화)
주호영 "코로나 긴급생존자금 추진"…여야정 협의체·포스크코로나 특위 제안
주호영 "코로나 긴급생존자금 추진"…여야정 협의체·포스크코로나 특위 제안
  • 강성도 기자
  • 승인 2021.02.03 1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성도 기자]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에 따른 제한조치로 생존을 위협받는 자영업자·소상공인을 위한 '긴급생존자금' 지원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4차 재난지원금 지급, 공과금 3개월 면제조치, 전국 농어촌 고향살리기 긴급자금 투입 등 검토해야 한다는 점도 역설했다. 그러면서 여야정 당사자간 협의체 구성을 제안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3일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코로나19 방역 조치에 따른 영업손실 보상과 관련해 "대상과 범위, 기준을 놓고 정부여당은 여전히 갈피를 잡지 못하고 있다"며 "국민의힘은 정부의 행정규제에 따른 손실에 대해 소상공인·자영업자들에게 분명하고 정확하게 보상해 드릴 수 있도록 정교한 법제화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3일 국회 본회의에서 교섭단체 대표 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어 "K방역 행정명령에 따른 소상공인·자영업자의 강요된 손실을 개개인들에게 전적으로 감당하라고 하는 것은 부당하다"며 "정교하고 형평에 맞는 보상이 필요하다"고 강조했햤다.

4차 재난지원금 지급과 관련해서는 "지난 세 차례에 걸친 재난지원금 지급의 효과를 제대로 점검한 다음 재정이 감당할 수 있는 일정 범위라는 대통령의 말씀처럼 한다면 국민의 힘도 적극 협조하겠다"며 '여야정 당사자간 협의체' 구성을 제안했다.

주 원내대표는 "손실보상, 재난지원금 외에도 정부의 제한조치로 생존의 위협을 받고 있는 자영업자·소상공인들에게 긴급생존자금 지원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전기요금 등 각종 공과금에 대해 3개월 면제조치를 취하도록 협의해 가겠다는 방침도 밝혔다. 아울러 코로나와 한파로 이중의 고통을 겪고 있는 전국 농어촌에 고향살리기 긴급자금을 투입하고, 여전히 사각지대로 남아 있는 플랫폼노동 종사자, 특수고용직 종사자들에 대해서도 현실에 맞는 지원방안을 강구하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그는 "코로나 위기를 극복하는 노력과 병행해 코로나 이후 대한민국의 미래 전략을 마련하기 위한 국회 포스트 코로나 특위 설치를 제안한다"며 "이 특위의 성공 여부는 향후 대한민국의 미래를 좌우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