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3-06 09:56 (토)
'연패 스토퍼' 손흥민, 한달 침묵 깨고 리그 13호골 폭발
'연패 스토퍼' 손흥민, 한달 침묵 깨고 리그 13호골 폭발
  • 조승연 기자
  • 승인 2021.02.08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조승연 기자]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한 달 간의 침묵을 깨고 골을 터뜨렸다. 팀의 연패를 막아 세운 골이어서 더욱 값졌다.

손흥민은 7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웨스트 브로미치 앨비언(웨스트브롬)과의 20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23라운드 홈경기서 선발 출장해 후반 13분 추가 골을 터뜨리며 토트넘의 2-0 승리를 완성했다.

이로써 손흥민은 올 시즌 정규리그 공격포인트를 13골 6도움으로 늘렸다. 올 시즌 참가 중인 모든 대회를 통틀어서는 17골 10도움을 기록하고 있다.

손흥민이 7일 웨스트브롬전에서 골을 넣은 뒤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지난달 6일 브렌트퍼드와의 리그컵 준결승전 골을 마지막으로 공식전 6경기, 리그 5경기에서 득점포를 쏘아 올리지 못한 손흥민은 한 달 만에 득점포를 재가동했다.

앞서 후반 9분에 나온 선제골은 부상에서 조기에 복귀한 해리 케인이 책임졌다.

나란히 리그 13호 골을 기록한 케인과 손흥민은 득점 랭킹에서도 사이좋게 공동 4위에서 브루누 페르난데스(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도미닉 캘버트루인(에버턴)과 공동 2위로 함께 도약했다.

손흥민과 케인의 활약 덕에 토트넘은 정규리그 3연패에서 탈출, 7위(승점 36·10승 6무 6패)로 2계단 올라섰다.

지난달 29일 리버풀전에서 발목 부상을 당한 케인이 약 1주일 만에 복귀해 손흥민과 함께 선발로 그라운드를 밟았다. 토트넘이 몇 차례 득점 기회를 무산시킨 상황에서 케인이 해결사로 나섰다. 케인은 후반 9분 절묘한 움직임으로 수비라인을 무력화하며 피에르-에밀 호이비에르의 패스를 받아 골 지역 왼쪽에서 오른발 슛을 반대편 골문에 꽂았다.

손흥민 프리미어리그 골 기록 및 올 시즌 프리미어리그 득점 랭킹. [그래픽=연합뉴스]

4분 뒤에는 손흥민이 추가골을 넣었다. 역습 상황에서 루카스 모라가 왼쪽을 돌파하다가 반대편에서 따라붙던 손흥민에게 공을 건넸다. 손흥민은 이를 오른발 논스톱 슛으로 마무리해 골망을 흔들었다.

강등권의 웨스트브롬은 패배 위기에 몰리자 공격 비중을 높였지만 끝내 만회골을 넣지는 못했다.

경기 뒤 중계 방송사와 인터뷰에서 손흥민은 케인을 향한 애정을 표현했다. "케인이 그리웠다"며 웃어 보인 손흥민은 "그와 경기를 할 때 항상 즐겁다. 케인과 함께 뛴 경기는 매우 값지다. 그가 오늘 골을 넣어 행복하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모두 케인이 세계 최고의 공격수라는 것을 안다"면서 "몇 경기에 나올 수 없었지만, 복귀한 뒤 곧바로 팀이 필요로 했던 골을 넣었다"고 치켜세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