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2 11:40 (월)
수출입물가 2개월 연속 동반상승...유가·환율 오름세에 2월도 '소폭상승' 전망
수출입물가 2개월 연속 동반상승...유가·환율 오름세에 2월도 '소폭상승' 전망
  • 최민기 기자
  • 승인 2021.02.16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최민기 기자] 지난달 수출 및 수입물가가 동반상승했다. 국제 유가의 강세와 원·달러 환율, 원자재 가격 등의 상승한 영향이다. 한국은행은 2월 수출입물가도 이같은 오름세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한국은행이 16일 발표한 ‘1월 수출입물가지수 통계’에 따르면 지난달 수출물가는 94.55(2015년 100 기준)로 지난해 12월(92.84) 대비 1.8% 오르면서 2개월 연속 상승했다. 한은 측은 국제 유가와 원·달러 환율 상승 영향을 받았다고 분석했다. 

수출입물가 증감 추이. [그래픽=연합뉴스]
수출입물가 증감 추이. [그래픽=연합뉴스]

석탄·석유제품이 전월 대비 8.7% 올라 가장 큰 상승세를 기록했다. 제1차 금속제품(3.6%)과 컴퓨터·전자·광학기기(1.6%)와 화학제품(1.3%)도 올랐다. 컴퓨터·전자·광학기기 가운데 반도체도 한 달새 2.7% 오르면서 9개월 만에 반등했다. 

1월 기준 수입물가지수(원화 기준 잠정치·2015년 100 기준)는 100.74로 전월(98.02)보다 2.8% 상승했다. 전월 2.1% 상승에 이어 2개월째 오름세다.

원재료 가운데 광산품(7.0%), 중간재 가운데 석탄·석유제품(5.3%)의 상승 폭이 두드러졌다. 이는 두바이유 기준 국제 유가가 1월 평균 배럴당 54.82달러로 한 달 새 10% 급등한 영향이라는 분석이다. 농림수산품도 3.1% 올랐다.

한은은 국제 유가, 원·달러 환율, 원자재 가격 등이 계속 오름세라 2월 수출입물가도 1월보다 소폭 상승할 것으로 전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