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2 11:40 (월)
카카오 전 직원, AI 윤리교육 받는다
카카오 전 직원, AI 윤리교육 받는다
  • 이세영 기자
  • 승인 2021.02.17 11: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이세영 기자] 카카오가 전 직원을 대상으로 AI(인공지능) 알고리즘 윤리 교육을 실시한다. 2018년 1월 국내 기업 중 최초로 ‘알고리즘 윤리 헌장’을 발표한 것에 이어 AI 알고리즘 윤리 실천을 위한 선제적인 조치에도 적극 나선 것이다.

카카오는 17일부터 오는 3월 2일까지 전 직원이 참여하는 온라인 사내 교육 ‘카카오 크루가 알아야 할 윤리경영’을 진행한다고 이날 밝혔다.

특히 이번 교육에는 AI 알고리즘 윤리 교육 과정을 신설했다. 교육 내용은 카카오의 디지털 책임 구현 사례를 소개하고 카카오 인권경영선언문, 알고리즘 윤리 헌장의 각 조항을 하나씩 학습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교육 자료는 사내에서 직접 제작했으며, 업무의 방향성을 어떻게 세워야 하는지 생각해 볼 수 있도록 하는 취지를 포함했다.

카카오 알고리즘 윤리 헌장 제정 과정. [인포그래픽=카카오 제공]

이번 교육은 알고리즘 윤리 헌장을 발표하는 것에서 더 나아가 기술과 서비스 개발 단계에서 알고리즘 윤리 헌장을 구체적으로 실천하려는 취지에서 진행하게 됐다.

이소라 카카오 성장문화팀 매니저는 “이번 교육은 AI 알고리즘 윤리를 내재화하고 구체적으로 실천하려는 카카오의 노력이 반영된 사례”라며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실천하는 기업으로서 AI 알고리즘 윤리를 비롯한 카카오의 윤리경영 원칙을 공유하는 시간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카카오는 ESG 경영을 실천하고자 AI 알고리즘 윤리와 ‘기업의 디지털 책임’ 구현에 필요한 기준과 원칙을 발표하며 업계 내 선도적 대응을 하고 있다.

2018년 1월 국내 기업 최초로 AI 기술 개발 및 윤리에 관한 규범을 담은 ‘카카오 알고리즘 윤리 헌장’을 발표했다. 2019년 8월 ‘기술의 포용성’, 2020년 7월 ‘아동과 청소년에 대한 보호’ 조항이 삽입됐다. 지난 1월 4일에는 구성원과 비즈니스 파트너의 인권 보호 및 이용자의 정보보호와 표현의 자유를 보장할 의무, 디지털 책임, 친환경 지향 원칙을 담은 ‘인권경영선언문’을 외부에 공개했다. 지난달 13일 국내 기업 중 처음으로 ‘증오발언 근절을 위한 원칙’을 발표하고 카카오 서비스 운영 정책에 반영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