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3-06 09:56 (토)
2025년부터 고교생도 원하는 과목 골라 듣는다…3년간 192학점 채워야 졸업
2025년부터 고교생도 원하는 과목 골라 듣는다…3년간 192학점 채워야 졸업
  • 최민기 기자
  • 승인 2021.02.17 14: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최민기 기자] 올해 초등학교 6학년이 고등학교 1학년이 되는 2025년부터 고등학교에서도 학생들이 대학교처럼 원하는 과목을 선택해 듣는 고교학점제가 전면 도입된다. 일반계고에서도 특수목적고 수준의 심화·전문 과목, 직업 계열 과목을 들을 수 있게 됐다. 3년간 총 192학점을 채워야 졸업할 수 있으며, 학점 요건을 충족하지 못할 경우에는 졸업이 유예되는 경우도 나오게 된다.

과목별 평가는 절대평가로 바뀌며 학점이 인정되는 A~E등급과 낙제점인 I등급으로 나뉜다. 공통과목은 학생부에 성적과 석차를 표기하지만 선택과목은 성적만 표기하게 된다. 학생들은 A~E등급과 과목별로 3분의 2 이상 출석해야 학점을 취득할 수 있다.

고교학점제 연구학교에서 '여행지리' 과목을 선택해 듣는 학생들. [사진=교육부 제공]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17일 고교학점제 연구학교인 경기 구리시 갈매고를 찾아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고교학점제 종합 추진계획'을 발표했다.

고교학점제는 학생이 공통과목을 이수한 후 진로·적성에 따라 과목을 선택하고 이수기준에 도달한 과목의 학점을 취득·누적해 졸업하는 제도. 학생들이 스스로 진로와 적성을 찾아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취지에서 추진되고 있다.

교육부는 2018학년도부터 고교학점제 연구·선도학교를 선정해 학생 선택형 교육과정 운영과 지역 단위 고교학점제의 모형을 만들어 왔다. 지난해 732개교에 이어 올해는 1457개교가 연구·선도학교로 운영될 예정이다.

지난해에는 처음으로 마이스터고 51개교가 고교학점제를 도입했다. 특성화고는 2022년부터 학점제를 도입하며, 일반고는 제도를 단계적으로 적용하게 된다. 2025년에는 일반고로 전환될 외국어고와 자율형사립고를 포함해 전체 고교에 전면 적용될 예정이다.

고교학점제가 도입되면 학생들은 학교에서 짜주는 시간표 대신 개별 시간표대로 수업을 듣는다. 현재 학교 유형에 따라 교육과정이 다르지만, 앞으로는 일반계고에서도 특목고 수준의 심화·전문 과목, 직업 계열 과목 등을 들을 수 있다. 소속 학교에서 개설되지 않은 과목은 다른 학교와의 온·오프라인 공동교육과정을 통해 수강할 수 있다. 교사 뿐 아니라 외부 전문가가 직접 학생들을 가르칠 수도 있게 된다.

기존에는 204단위를 이수해야 졸업이 가능했지만 앞으로는 192학점으로 조정된다. 교과 174학점, 창의적체험활동 18학점으로 구성된다. 일반선택·융합선택·진로선택과목은 선택과목으로, 전문공통·전공일반·전공실무과목은 전문교과로 마련됐다.

이에 따라 학생들은 각 학년별로 64학점, 3년간 192학점을 취득해야 진급과 졸업이 가능하다. 과목마다 출석 3분의 2 이상, 40% 이상 성취수준을 달성해서 학점을 취득할 수 있다.

17일 교육부가 발표한 고교학점제 종합 추진계획에 따르면 현재 초등학교 6학년이 고등학교에 입학하는 2025학년도부터 모든 고등학교가 대학처럼 개인 시간표를 짜 학점을 따는 학점제로 바뀐다. [인포그래픽=뉴시스]

1학점은 50분이 기준이며 한 학기에 16회를 이수하는 수업량으로 정해졌다. 단위 과목은 최소 1학점에서 최대 5학점으로 개설할 수 있고, 대학처럼 방학 중 계절수업도 개설된다. 교육부는 3년간 고르게 학점을 들어야 한다는 원칙하에 학기당 최소 수강학점을 28학점으로 규정했다.

학업성취도는 성취율에 따라 A(90% 이상), B(80% 이상 90% 미만), C(70% 이상 80% 미만), D(60% 이상 70% 미만), E(40% 이상 60% 미만), I등급(40% 미만)으로 나뉜다. A~E등급은 이수한 것으로 인정되지만 I등급은 최소 학업성취수준에 도달하지 못한 것으로 간주돼 보충이수 대상이 된다. 별도 과제를 내주거나 보충 프로그램을 실시하게 된다. 보충이수 후 성적은 E등급으로 상한을 둔다. 재이수(유급) 방식은 장기적 도입을 검토한다.

2025년부터 모든 선택과목은 절대평가인 성취평가제로 바뀐다. 현행 석차등급제를 그대로 적용할 경우 내신 점수를 유리하게 따기 위해 수강 인원이 많은 수업에 몰리는 사태를 방지하기 위한 조치다.

내신 성적표에는 과목의 학점 수와 원점수, 과목평균 점수, 성취도와 수강자 수, 성취도별 학생 비율을 산출해 표기한다. 공통과목은 지금처럼 성취도와 함께 석차등급을 병기한다.

교육부는 학생들이 자기 주도적으로 학업 계획을 수립할 수 있도록 교사들의 진로·적성 역량을 키우기 위한 연수를 강화하고 비교과인 창의적 체험활동에 '진로 탐구 활동'(가칭)을 도입한다. 공동교육과정을 활성화하기 위해 올해 내로 운영 지침을 마련하고 학교 밖 교육을 학점으로 인정하는 방안도 추진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