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3-06 09:56 (토)
코로나19로 잃어버린 2050만년…사망자 평균 16년 먼저 떠났다
코로나19로 잃어버린 2050만년…사망자 평균 16년 먼저 떠났다
  • 최민기 기자
  • 승인 2021.02.19 1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최민기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전 세계 81개국의 총 기대여명(특정 나이의 사람이 앞으로 더 생존할 것으로 기대되는 기간)이 2050만년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18일(현지시간) 연합뉴스와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스페인 바르셀로나 폼페우 파브라 대학교 보건경제연구센터 엑토르 피파에 아롤라스 교수를 포함한 국제 연구진은 이 같은 분석 결과를 사이언스 리포트 저널에 게재했다.

연구팀은 총 81개국에서 127만9866명의 사망자와 국가별 코로나19 사망자의 기대여명 데이터 및 전망치 등을 토대로 분석을 진행했다.

인도네시아 코로나19 희생자의 장례 모습. [사진=AFP/연합뉴스]

연구팀은 코로나19 사망자의 사망 당시 나이와 코로나19에 걸리지 않았을 경우의 기대여명과의 차이를 도출했는데, 81개국에서 나온 걸과를 모두 합한 결과 총 2050만7518년의 기대여명이 사라졌다고 밝혔다. 개인으로 보면 코로나19로 평균 16년 먼저 생을 마감한 것이다.

선진국의 경우 잃어버린 여생이 주로 노령층에서 발생한 반면, 이외 국가에선 55세 이하의 사망자의 비중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전반적으로는 전체 잃어버린 여생의 44.9%는 55~75세 사망자에게서 발생했고, 55세 이하가 30.2%, 75세 이상이 25%를 차지했다.

성별로는 남성이 여성과 비교해 잃어버린 여생이 44% 더 많았다. 연구팀은 "이는 연령뿐만 아니라 성별에 기반한 정책이 정당화될 수도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 세계 확진자 현황. [그래픽=연합뉴스]

국가별로 보면 영국에서 코로나19에 걸려 사망한 이들의 단축된 여생을 모두 더하면 83만3874년으로, 1인당 평균은 11.4년이었다. 스페인에서는 57만2567년(11.24년), 페루에서는 76만4856년(20.2년)의 남은 삶이 코로나19로 인해 사라진 것으로 집계됐다.

연구팀은 코로나19 사망이 계절독감과 비교되지만, 실제로 국가별로 잃어버린 여생은 코로나19가 독감의 2~9배에 달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