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3-08 17:57 (월)
LG디스플레이, 고부가가치 '의료용 엑스레이 영상' 신시장 진출
LG디스플레이, 고부가가치 '의료용 엑스레이 영상' 신시장 진출
  • 이세영 기자
  • 승인 2021.02.23 1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이세영 기자] LG디스플레이가 고부가가치의 의료용 영상 사업을 미래 성장 사업으로 선정하고, 차별화된 제품 개발 및 육성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LG디스플레이는 차별화된 Oxide(산화물) TFT 기술을 활용해 세계 최초로 대면적 사이즈(43㎝×43㎝, 35㎝×43㎝)의 ‘디지털 엑스레이 검출기(DXD)용 산화물 TFT’를 개발, 의료용 엑스레이 영상 시장에 진출한다고 23일 밝혔다.

DXD용 TFT는 엑스레이 촬영 결과를 디지털 파일로 만들어 PC에 전송하는 역할을 하는 DXD의 핵심 부품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진단, 병의 진행 여부 및 심각도를 파악하기 위한 엑스레이 촬영 증가로 그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

산화물 TFT DXD 개념도. [그래픽=LG디스플레이 제공]

기존 DXD용 TFT는 a-Si(비정질실리콘)을 사용해 잔상 등 노이즈에 취약해 정확한 병의 진단을 위한 고화질 이미지 구현이 어렵고, 느린 전자이동도로 고속 동영상 촬영이 필요한 수술용 엑스레이 기기에 활용하기에는 한계가 있었다.

이번에 LG디스플레이가 세계 최초로 개발에 성공한 대면적 의료용 산화물 TFT는 기존 비정질실리콘 TFT 대비 100배 빠른 전자이동도 및 10배 낮은 노이즈 특성을 가져 고화질의 이미지 및 고속 동영상을 구현해, 진단뿐만 아니라 수술용으로도 활용할 수 있는 최적의 DXD용 TFT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특히 코로나19 선별진료소 등 외부에서 많이 사용하는 저출력 사양의 모바일, 포터블 엑스레이 등에서도 탁월한 성능을 발휘할 수 있다는 장점을 갖고 있다.

또 방사선 피폭량도 기존 대비 50% 이상 감소시켜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엑스레이 방사선 과다 노출 우려도 최소화했다.

LG디스플레이는 이러한 차별적인 가치를 제공하는 DXD용 산화물 TFT를 글로벌 DXD 선두 기업 중 하나인 디알텍社에 공급한 데 이어 다양한 글로벌 DXD 업체들과 공급 계약을 체결하는 등 고부가가치의 의료용 엑스레이 영상 시장을 적극 공략할 방침이다.

글로벌 시장조사기관 옴디아에 따르면 지난해 19억5000만달러(약 2조1500억원) 규모의 의료용 DXD 시장은 2024년 25억3000만달러(약 2조8000억원)로 30%가량 급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