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1-30 18:08 (화)
현대차, E-GMP 첫 적용한 '아이오닉 5' 전격 공개...세계 전기차 패권 드라이브
현대차, E-GMP 첫 적용한 '아이오닉 5' 전격 공개...세계 전기차 패권 드라이브
  • 장용준 기자
  • 승인 2021.02.23 1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장용준 기자] 현대자동차가 자체 개발한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를 적용한 첫 모델 '아이오닉 5'를 공개하면서 글로벌 전기차 판매 시장 공략을 본격화했다.

현대차는 23일 온라인을 통해 '아이오닉 5 세계 최초 공개' 행사를 진행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아이오닉 5의 주요 디자인 및 상품성을 보여주는 론칭 영상이 현대 월드 와이드 유튜브를 통해 전 세계에 중계됐다. 모델명은 전기적 힘으로 에너지를 만들어 내는 이온(Ion)과 현대차의 독창성을 뜻하는 유니크(Unique)를 조합해 만든 브랜드명 ‘아이오닉’에 차급을 나타내는 숫자 '5'를 붙였다는 게 현대차의 설명이다. 

현대차 아이오닉 5가 온라인으로 첫 공개됐다. [사진=현대차 제공]

아이오닉 5는 현대차그룹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E-GMP를 최초로 적용하고 고객들이 자신만의 라이프 스타일에 맞춰 차량을 구성할 수 있는 고객 경험 전략 ‘스타일 셋 프리’를 반영해 전용 전기차만의 가치를 극대화했다.

현대차는 아이오닉 5 출시를 계기로 글로벌 완성차 브랜드들과의 전기차 판매 경쟁을 본격화할 것으로 보인다. 다음달말 유럽에서부터 국내와 미국 시장까지 아이오닉 5를 순차적으로 출시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장재훈 현대차 사장은 "올해부터 글로벌 자동차 업계가 전기차 볼륨 모델 판매와 신차 출시를 확대하면서 글로벌 수요가 전년 대비 약 30% 이상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아이오닉 5로 글로벌 시장에서 전동화를 선도할 탑 티어 브랜드로 자리매김하겠다"고 강조했다.

아이오닉 5 출시를 계기로 현대차는 글로벌 전기차 판매 시장 공략에 나선다. [사진=현대차 제공]

아이오닉 5의 최대 주행가능거리는 롱레인지 후륜 구동 모델 기준 410∼430㎞이며, 실내 공간을 좌우하는 축간거리(휠베이스)가 3천㎜이다. 350㎾급 초급속 충전 시 18분 내에 배터리 용량의 80%를 충전할 수 있고, 5분 충전으로 최대 100km 주행이 가능하다.

아이오닉 5는 테슬라와 폭스바겐 등 글로벌 브랜드의 전기차들과 충분한 경쟁력을 갖추고 있다는 게 중평이다.

다만, 업계 일각에서는 최근 코나 전기차(EV)의 배터리 문제로 추정되는 잇단 화재가 아이오닉 5의 판매에 변수가 될 수도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이와 관련해 장재훈 사장은 온라인 콘퍼런스에서 "코나 화재 이슈로 고객들에게 불편과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며 "하루라도 빨리 고객 안전을 위한 근본적인 해결 방안이 나올 수 있도록 노력 중"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