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7 14:38 (토)
정부, 신규 공공택지 1차 3곳 발표...광명 시흥 3기 6번째 신도시로 7만가구 공급
정부, 신규 공공택지 1차 3곳 발표...광명 시흥 3기 6번째 신도시로 7만가구 공급
  • 장용준 기자
  • 승인 2021.02.24 18: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장용준 기자] 정부가 수도권 집값 안정을 위해 18만가구의 주택을 공급할 수 있는 신규 공공택지 확보 계획 가운데 1차로 3곳을 발표했다. 이 가운데 7만호의 주택을 지을 3기 6번째 신도시로 광명 시흥지구를 선정했다.

국토교통부는 24일 '공공주도 3080+, 대도시권 주택공급 획기적 확대방안'의 후속조치인 신규 공공택지 추진계획으로 약 10만호(3곳)의 입지를 우선 확정·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6번째 3기 신도시로서 수도권에서는 광명 시흥에 7만호를 공급한다. 지방권에서는 부산 대저에 1만8000호, 광주 산정에 1만3000호 등 3곳에 10만1000호를 공급한다.

국토부 관계자는 "1차로 확정된 10만호 이외 나머지 15만호 신규 공공택지 입지는 지자체 협의 등을 거쳐 2차로 4월경 공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광명 시흥이 수도권 6번째 3기 신도시로 선정됐다. [사진=국토교통부 제공]

◆ 광명 시흥 6번째 3기 신도시 지정 후 7만가구 공급

이번 발표를 통해 수도권에서 신도시로 지정된 광명 시흥은 정부가 3기 신도시를 추진하던 시기부터 유력 입지로 오르내리며 후보지 명단에 남아있었다. 

광명 시흥 지구가 3기 신도시로 추가 지정되면서 3기 신도시는 하남 교산, 고양 창릉, 부천 대장, 인천 계양, 남양주 왕숙에 이어 광명시흥이 추가돼 총 6곳이 됐다.

정부는 광명 시흥에서 총 1271만㎡ 부지에 7만가구를 공급할 계획이며, 이는 여의도 면적의 4.3배로 3기 신도시 중 최대 규모이며, 1·2기 신도시를 포함해 역대 6번째 규모로 추산된다.

광명 시흥은 서울 인근 서남부권의 주택공급과 권역별 균형을 감안하고 교통여건 등을 고려해 선정됐다. 서울 여의도에서 12㎞ 거리로 수도권제1순환고속도로 안쪽에 위치하며, 서울시 경계에서 최단거리 1㎞로 서울 주택수요 흡수가 가능하다는 게 국토부의 설명이다.

이곳에선 과거 9만8000호 규모의 보금자리 주택 조성이 추진되다 무산돼 2015년 지정해제돼 특별관리지역으로 들어간 바 있다. 

정부가 지난 2·4 대책을 통해 서울 32만3000호 등 수도권 61만6000호를 추가 공급을 밝히면서 수도권에 공급할 주택의 수가 총 188만8000호로 늘어났다.

국토부의 계획대로 오는 4월까지 이번에 발표한 광명 시흥 신도시 외 나머지 11만호를 공급할 수 있는 수도권 신규 택지를 추가하게 되면 수도권에서는 2030년까지 연평균 6만호 이상의 물량이 추가 공급될 수 있을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6번째 3기 신도시 및 중규모 공공택지 선정 지역. [그래픽=연합뉴스]

◆ 지방권 부산 대저 1.8만가구...광주 산정 1.3만가구 공급

정부는 지방권에서는 부산 대저 지구에 1만8000가구, 광주 산정 지구에 1만3000가구 등을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주택시장 상황 등을 감안해 5대 광역시권을 중심으로 추가로 중규모 택지 선정을 추진할 방침이다. 이번에 부산과 광주에 이어 나머지 광영시도 추후 입지를 공개할 예정이다.

국토부는 부산 대저 지구와 관련해 부산광역시 강서구 대저동 일원의 243만㎡ 부지에 1만8000호를 공급하면서  '부산연구개발특구'와 연계한 자족도시 조성을 위해 배후주거지를 공급하고 연접지역에 15만㎡ 자족용지를 배치해 특구 기능 강화하겠다는 계획을 내놓았다.

자족용지를 지하철 등 교통이 편리한 곳에 집적화하고, 자족용지 인근에 창업지원․청년주택을 배치하여 직주근접 생활환경 구현할 방침이다. 아울러 ‘창업지원허브’를 도입하여 서부산권 융·복합 산업 클러스터 조성한다.

광주 산정 지구와 관련해서는 광주광역시 산구 산정동, 장수동 일원 168만㎡ 부지에 1만3000호를 공급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광주형 일자리 사업과 연계한 빛그린산단 등 근로자를 위한 양질의 주거지를 공급하고 스마트 물류․청년창업 플랫폼 구축한다는 방침도 세웠다. 지역 산업단지와 연계한 첨단물류 시설을 조성하고 인근 대학과 연계한 청년창업주택 중심의 청년지원 네트워크 조성도 이루어진다.

국토부 관계자는 "다양한 주거 수요를 반영한 자연친화적 주거단지 조성과 자연 순응형 특화설계를 통한 공공주택, 창업주택, 테라스하우스 등 공급도 계획하고 있다"며 "동일 생활권 내 세대가 함께 어우러질 수 있도록 커뮤니티 기능이 강화된 에듀파크 등 소통형 주거환경 조성에 나설 것"이라고 계획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