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7 14:38 (토)
전경련 "글로벌 R&D 투자, 중국 기술굴기에 한국기업 위상 흔들"
전경련 "글로벌 R&D 투자, 중국 기술굴기에 한국기업 위상 흔들"
  • 강성도 기자
  • 승인 2021.03.02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성도 기자] 중국의 '기술 굴기崛起·우뚝 섬)'로 인해 글로벌 연구개발(R&D) 투자에서 국내 기업이 차지하는 위상이 위협받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중국 정부의 정책자금 지원에 힘입은 중국기업의 약진과 국내 기업의 헬스케어, ICT(정보통신기술)서비스 등 신성장분야 투자부진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유럽집행위원회의 R&D 기업 보고서를 2011년부터 분석한 결과 세계 2500대 R&D 기업 중 국내 기업 수는 2014년 80개에서 2019년 56개로 24개 줄었다고 2일 밝혔다.

 중국의 기술굴기로 인해 전 세계 연구개발(R&D) 투자에서 국내 기업이 차지하는 위상이 위협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전 세계 R&D 금액에서 한국이 차지하는 비중도 2014년 3.9%에서 2019년 3.6%로 0.3%포인트 줄었다. 2014년에는 국내총생산(GDP) 대비 R&D 투자 비율이 세계 1위인 4.29%를 기록, 글로벌 R&D 투자를 이끌었다.

전경련은 위협받고 있는 'R&D 코리아' 자리가 중국이 2015년 '중국제조 2025'이라는 국가전략 수립 후 '기술 굴기'를 추진 중인 중국 기업들이 약진한 결과라고 분석했다. 세계 2500대 R&D 투자기업 중 중국 기업 수는 2011년 56개에서 2019년 536개로 480개로 불어났다. 같은 기간 중국 기업들의 R&D 투자액은 연평균 30.8% 증가해 2019년에는 사상 처음으로 일본을 추월해 세계 2위의 자리에 올랐다.

이러한 중국의 급부상은 중국 정부의 막대한 자금지원에 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통계에 따르면 2014~2018년 매출액 대비 정부 지원금 비중이 가장 높은 상위 5개 반도체 기업 중 3개가 중국으로 드러났다. 전경련은 국내 기업의 위상이 약화된 이유로 R&D 투자가 반도체 등 일부 정보통신기술(ICT) 품목에 편중됐고 특정 기업의 의존도가 높은 것으로 지목했다.

2019년 2500대 R&D 기업에 진입한 국내기업과 중국, 일본의 업종별 구성을 살펴보면 한국의 경우 ICT 제품 비중이 58.9%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헬스케어, ICT 서비스 등 신성장분야에 대한 R&D 투자 비중은 낮았다. 이 2개 분야의 R&D 투자 비중은 중국과 일본은 각각 23%, 17%였다. 한국은 4%에 불과해 두 나라에 비해서 턱없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김봉만 전경련 국제협력실장은 "우리나라는 반도체 등 ICT 제조업 분야에선 선진국 대열에 합류했으나 소프트웨어, 헬스케어 등 서비스업 분야에선 아직 갈 길이 멀었다"며 "기업 R&D 투자환경을 개선해 신산업 분야 경쟁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