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20 10:19 (화)
국토부·LH, 광명 시흥 신도시 투기 의혹에 조사 착수
국토부·LH, 광명 시흥 신도시 투기 의혹에 조사 착수
  • 장용준 기자
  • 승인 2021.03.02 1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장용준 기자] 국토교통부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3기 신도시로 지정된 광명 시흥 부동산을 대량 매입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LH 직원들에 대한 전수조사에 나선다. 

참여연대와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은 2일 기자회견을 열고 2018년부터 2020년 3월까지 LH 직원 10여명이 광명시흥지구 7000평 규모 100억원대 토지를 매입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LH 직원들이 내부 정보를 이용해 신도시 지정 전 땅 투기에 나섰다는 주장이다.

국토부와 LH가 광명 시흥 신도시 투기의혹에 휩싸인 LH 직원 10여명에 대한 전수조사에 나선다. [사진=연합뉴스]

이날 국토부는 공공주택본부 차원에서 경위 파악에 나섰다. 광명 시흥 신도시 예정지 토지를 구입한 LH 직원의 수와 업무 관련성 여부에 초점을 맞추고 전수조사에 들어갔다.

국토부 측은 의혹 제기로 인해 전수조사가 불가피해 어떤 상황인지 사실관계부터 파악하고, 전수조사에서 일부 직원들의 불법 행위가 있었다고 판단되면 수사의뢰 등 조치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전수조사 결과가 나온 후에야 감사 착수 여부가 결정될 것이라는 예측이 나온다.

LH도 보도해명자료를 통해 "민변·참여연대 기자회견 내용에 대해 사실관계 확인을 위한 자체 조사에 착수했다"며 "이와 관련해 감사원 등 관계 기관의 조사가 있을 경우 이에 적극 협조하고, 조사결과 관련 법령 등에 따라 조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