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2 13:09 (월)
신한금융, 배당성향 22.7%…당국 권고 '20%' 넘겨
신한금융, 배당성향 22.7%…당국 권고 '20%' 넘겨
  • 김지훈 기자
  • 승인 2021.03.03 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김지훈 기자] 신한금융지주가 금융감독 당국이 권고한 수준보다 다소 많은 배당을 결정했다. 금융권에서는 신한금융이 장기침체를 가정한 금융당국의 'L자형' 스트레스 테스트를 통과한 것으로 보고 있다.

신한금융지주는 3일 공시를 통해 전날 이사회를 열고 2020년도 기말 배당금을 주당 1500원으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는 2019년도 배당성향(25.97%)보다 낮지만 금융위원회가 순이익의 20% 이내로 배당할 것을 권고한 수준보다는 높다. 금융위는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경제 불확실성이 커짐에 따라 금융지주회사와 은행이 예년보다 배당을 줄여 손실흡수 능력을 확충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해 이 같은 권고안을 내놨다.

신한금융지주는 3일 공시를 통해 전날 이사회를 열고 2020년도 기말 배당금을 주당 1500원으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보통주 배당금 총액은 7738억원, 배당성향(배당금총액·당기순이익)은 22.7%였다. 신한금융의 이런 결정에 대해 금융권에서는 당국이 경기 장기침체 등을 가정한 스트레스 테스트를 통과한 금융기관의 배당 정책은 자율에 맡긴다고 했는데 그 기준을 근거로 결정한 게 아니겠느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5대 금융지주 가운데 이미 지난달 배당을 결정한 KB·하나금융지주는 주당 배당금을 16∼20% 깎아 배당성향을 당국의 권고대로 20%로 결정했고 2일 외국계 은행인 한국씨티은행도 배당성향을 20%에 맞춘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