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7 14:38 (토)
신세계 야구단, 'SSG 랜더스'로 새출발...인천만의 특색 강조
신세계 야구단, 'SSG 랜더스'로 새출발...인천만의 특색 강조
  • 김혜원 기자
  • 승인 2021.03.05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김혜원 기자] 신세계그룹 프로야구단 팀명이 'SSG 랜더스(LANDERS)'로 확정됐다.

신세계그룹은 5일 SK 와이번스를 인수해 새출발하는 KBO리그 구단 공식명칭을 SSG 랜더스로 확정했다고 밝혔다. 신세계 측은 인천을 상징하는 인천국제공항과 인천항처럼, 인천하면 누구나 떠올릴 수 있는 새로운 상징이 되겠다는 의지를 담아 명명했다고 설명했다. 

인천은 비행기나 배를 타고 대한민국에 첫발을 내디딜(Landing) 때 처음 마주하게 되는 관문 도시이며, 대한민국에 야구가 처음 상륙한(Landing) 도시이기도 하다. 랜더스라는 이름에는 신세계가 선보이는 새로운 야구 문화를 인천에 상륙(Landing)시키겠다는 의지를 담았다는 것이다. 신세계그룹은 내부 논의 과정에서 인천 지역의 특색을 잘 살릴 수 있을지, 인천을 대표할 수 있을지 여부를 팀명 결정의 가장 중요한 요소로 고려한 것으로 알려졌다.

5일 오후 인천시 미추홀구 문학구장에서 SK와이번스 선수단 버스에 신세계 로고를 부착하는 작업이 이뤄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5일 인천시 미추홀구 문학구장에서 SK와이번스 선수단 버스에 신세계 로고를 부착하는 작업이 이뤄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신세계그룹은 랜더스를 중심으로 팀과 팬, 지역이 야구로 하나되는 공동체를 만들어갈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팀명을 확정한 만큼 로고, 엠블럼, 유니폼 제작에도 박차를 가해 정규 시즌 준비에 차질이 없도록 할 계획이다. 

신세계그룹 관계자는 "팀 이름을 정할 때 인천을 대표할 수 있고, 인천 시민들이 공감할 수 있어야 한다는데 우선점을 뒀다"며 "SSG랜더스가 인천의 상징, 인천의 자부심이 될 수 있도록 그룹 차원에서 적극적인 지원과 투자를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이날 서면으로 구단주 총회를 진행, 신세계의 회원 자격의 양수도를 만장일치로 승인했다. 가입금은 60억원으로 의결됐다. 창단이 아닌 구단의 양수 가입금이 결정된 것은 2001년 KIA가 해태 타이거즈를 인수할 때 30억원을 납부한 이후 처음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