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3 17:57 (화)
北미사일에 우려 표한 문대통령 "남북미 대화 노력할 때"...신형 호위함 '천안함' 명명
北미사일에 우려 표한 문대통령 "남북미 대화 노력할 때"...신형 호위함 '천안함' 명명
  • 김혜원 기자
  • 승인 2021.03.26 1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김혜원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북한이 전날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것과 관련해 "지금은 남·북·미 모두가 대화를 이어 나가기 위해 노력해야 할 때다. 대화의 분위기에 어려움을 주는 일은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청와대와 연합뉴스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경기 평택 해군 2함대사령부에서 열린 제6회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에 참석해 기념사에서 "북한의 미사일 시험 발사에 국민 여러분의 우려가 크신 것을 잘 알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경기도 평택시 해군 2함대사령부 천자봉함·노적봉함에서 열린 제6회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경기도 평택시 해군 2함대사령부 천자봉함·노적봉함에서 열린 제6회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미국 바이든 행정부가 새로운 대북정책을 수립하고 있는 상황에서 북한의 도발이 남북·미북 대화 재개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우려를 담은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전날  국가안전보장회의(NSC) 긴급 상임위원회 회의 직후 '미국의 대북정책 검토가 진행되는 가운데 북한의 미사일 발사가 이뤄진 데 대해 깊은 우려를 표명한다'는 입장을 내놓기도 했다.

서해수호의 날 기념사를 통해 문 대통령은 "우리의 땅도, 하늘도, 바다도, 어느 누구도 넘볼 수 없다"며 "우리는 한반도 비핵화의 원칙을 준수하면서도 우리 자신을 방어하기에 충분한 세계 최고 수준의 미사일 능력을 보유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 자체 기술로 개발한 최초의 차세대 최신형 국산 전투기 KF-X도 곧 국민들께 선보일 것"이라며 "어느 때보다 강한 국방력과 굳건한 한미동맹으로 어떤 도발도 물리칠 수 있는 확고한 안보 대비 태세를 갖고 있다는 것을 자신있게 말씀드린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서해수호 역사는 모두의 긍지이고 자부심이며, 우리는 서해수호 정신 속에서 하나가 돼야 한다"며 "국민통합의 힘이야말로 가장 강력한 국방력이며 안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2033년 무렵 모습을 드러낼 3만t급 경항공모함은 세계 최고 수준의 우리 조선 기술로 건조될 것"이라며 "또한 2018년부터 전력화가 진행 중이 3000t급 잠수함 사업을 2024년 마무리할 것"이라고 소개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제6회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에서 국기에 경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제6회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에서 국기에 경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2023년 진수하는 신형 대구급 호위함(FFG-Ⅱ) 7번함 함명을 '천안함'으로 명명, 천안함 용사들의 숭고한 정신을 계승한다고 밝혔다. 대구급 호위함은 대공·대함·대잠수함 작전은 물론 대지상전까지 수행할 수 있는 막강한 화력을 갖춘 2800t급 호위함이다. 

11년 전 북한군에 의해 피격된 당시 천안함은 1000t급 초계함(PCC)이었지만,  더 강력한 최신예 호위함으로 부활해 서해 북방한계선(NLL) 수호에 나서게 되는 것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행사가 끝난 뒤 천안함 46용사 추모비를 참배하며 전사자의 넋을 기리고 유족을 위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