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3 17:57 (화)
백악관 "바이든, 김정은 만날 의향 없어"...김여정, 문대통령 연설에 막말 비난
백악관 "바이든, 김정은 만날 의향 없어"...김여정, 문대통령 연설에 막말 비난
  • 강성도 기자
  • 승인 2021.03.30 0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성도 기자] 미국 백악관이 29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날 의향이 없다고 밝혔다. 대북 접근에 있어 전임 트럼프 행정부와 다른 방식을 취할 것임을 재확인한 것이다. 

북한 노동당 선전선동부에서 일하는 것으로 확인된 김여정 부부장은 문재인 대통령의 '서해 수호의 날' 기념사 발언 등을 두고 "미국산 앵무새"라고 거칠게 비난했다.

워싱턴발 연합뉴스에 따르면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북한과 일정한 형태의 외교에 준비돼 있다고 했는데 여기에 김 위원장과 만나는 것이 포함되느냐'는 질문에 "그(바이든)의 접근 방식은 상당히 다를 것이며, 그의 의도는 아닐 것"이라며 만날 의사가 없다고 밝혔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 [사진=EPA/연합뉴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 [사진=EPA/연합뉴스]

김 위원장과의 직접 만남을 통한 협상방식을 선호했던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 다른 접근법을 취할 것임을 재확인한 것이다. 그간 바이든 대통령과 외교안보 핵심 인사들은 트럼프 전 대통령이 김 위원장과 정상회담을 진행하며 북한의 핵능력을 감소시키지는 못한 채 북한에 정당성만 부여했다고 비판해 왔다. 

앞서 북한은 지난 25일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 두 발을 발사했다. 이에 미국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위원회 소집을 요구하며 즉각 대응에 나섰다. 이를 두고 바이든 대통령은 "북한이 긴장 고조를 선택한다면 그에 상응해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백악관 측은 '최종적인 비핵화'를 전제로 외교적 노력을 기울일 것임을 시사했다. 북한과의 외교적 해법도 준비돼 있다며 동맹과 조율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여정 북한 노동당 선전선동부 부부장 [사진=연합뉴스]
김여정 북한 노동당 선전선동부 부부장 [사진=연합뉴스]

이러한 가운데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여동생 김여정 부부장은 30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담화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서해 수호의 날' 기념사 발언을 놓고 "초보적인 논리도 체면도 상실했다"며 "미국산 앵무새라고 칭찬해도 노엽지 않을 것"이라고 비난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미국이 북한 미사일 발사를 두고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이라고 한 것에도 반발했다. 김 부부장은 "분계선너머 남녘땅에서 울려나오는 잡다한 소리들에 접할 때마다 아연해짐을 금할 수 없다"며 "당당한 우리의 자주권에 속하는 국방력 강화 조치가 남녘 동포들의 우려를 자아내고 대화 분위기를 이어가려고 노력하는 때에 어려움을 줬다는 것이다. 실로 뻔뻔스러움의 극치가 아닐 수 없다"고 주장했다.

김여정은 이번 담화를 ‘노동당 중앙위원회 선전선동부 부부장’ 명의로 발표해 현재 선전선동부에서 일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