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3 17:57 (화)
방탄소년단, 反인종차별·폭력 호소..."진심으로 분노...아시아계 증오 멈춰달라"
방탄소년단, 反인종차별·폭력 호소..."진심으로 분노...아시아계 증오 멈춰달라"
  • 최민기 기자
  • 승인 2021.03.30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최민기 기자] 방탄소년단(BTS)이 최근 서구사회에 번지는 아시아계를 겨냥한 혐오 행태에 대해 "진심으로 분노한다"고 인종차별 반대의 뜻을 강하게 나타내며 "증오를 멈춰달라"고 호소했다. 

방탄소년단은 30일 공식 트위터 계정에 한국어와 영어로 글을 올려 "사랑하는 가족을 잃은 분들께 진심으로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며 "슬픔과 함께 진심으로 분노를 느낀다"고 밝혔다. 'StopAsianHate'(아시아인에 대한 증오를 멈춰라) 'StopAAPIHate'(아시아태평양계에 대한 증오를 멈춰라'를 해시태그(#)로 달기도 했다.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최근 서구사회에 번지는 아시아계를 겨냥한 혐오에 대해 "진심으로 분노한다"며 인종차별 반대의 뜻을 강하게 드러냈다. [사진=연합뉴스]

방탄소년단은 "길을 걷다 아무 이유 없이 욕을 듣고 외모를 비하당하기도 했다"며 "아시아인이 왜 영어를 하느냐는 말도 들었다"고 말했다. 자신들 역시 아시아인이라는 이유로 차별을 당한 적이 있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의 경험은 지금 일어나고 있는 일에 비해 아주 사소하다"며 "인종이 다르다는 이유로 증오와 폭력의 대상이 된다는 것은 우리가 감히 표현할 수 없는 고통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우리가 전달해야 할 메시지는 분명하다"며 "우리는 인종차별에 반대하고 폭력에 반대하며 나, 당신, 우리 모두는 존중받을 권리가 있어 함께 하겠다"며 연대의 의지를 보였다.

최근 아시아계 여성 6명을 포함해 8명이 희생된 미국 애틀랜타 총격 사건 이후 세계적인 팝스타들과 K팝 가수들이 아시아계를 향한 증오범죄를 비판하는 목소리를 잇달아 내고 있는 가운데 방탄소년단의 호소는 그 영향력이 클 것으로 보인다.

방탄소년단 '아시아계에 대한 혐오를 멈추달라'고 트위터를 통해 호소했다. [사진=방탄소년단 트위터 캡처]

방탄소년단이 인종차별의 장벽을 무너뜨리고 서구의 팝 주류 시장에서 성공가도를 달리는 대표적인 아시아 가수로 꼽히는 데다, 지구촌에서 가장 큰 규모를 자랑하는 팬덤 '아미'의 소셜미디어 소통과 응집력이 실로 크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