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3 17:57 (화)
북한 "코로나로 도쿄올림픽 불참"…외신, 남북대화에 '악재' 평가
북한 "코로나로 도쿄올림픽 불참"…외신, 남북대화에 '악재' 평가
  • 최민기 기자
  • 승인 2021.04.06 1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최민기 기자] 북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이유로 오는 7월 개막 예정인 도쿄 하계올림픽에 참가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북한의 올림픽 불참 소식에 주요 외신들은 남북 접촉의 기대에 대한 악재로 평가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북한 체육성이 운영하는 '조선체육' 홈페이지는 6일 "조선올림픽위원회는 총회에서 악성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의한 세계적인 보건 위기 상황으로부터 선수들을 보호하기 위해 위원들의 제의에 따라 제32차 올림픽 경기대회에 참가하지 않기로 토의 결정했다"고 밝혔다. 북한이 하계 올림픽에 참석하지 않는 것은 1988년 서울 올림픽 이후 33년 만이다.

북한의 도쿄 올림픽 참가를 기점으로 남북미 대화 물꼬를 다시 트고 '한반도 데탕트'까지 이뤄질 수 있다는 기대가 수포로 돌아가게 됐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식에서 남북 선수단 공동기수인 남측 원윤종(오른쪽), 북측 황충금이 한반도기를 앞세우고 동시 입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방역이 표면적인 불참 사유지만, 대립상황이 지속되고 있는 북일 관계도 영향을 끼쳤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북한은 도쿄 올림픽 성화 봉송 개시 당일인 지난달 25일 동해상에서 탄도미사일을 발사하면서 긴장 분위기를 조성했다. 당시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는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는 절대 용납할 수 없는 행위라면서도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이 올림픽 때 방일할 경우'를 묻는 질문에는 "온갖 가능성을 생각해 대응하고 싶다"고 답해 여지를 열어뒀다.

도쿄 올림픽을 성공적으로 개최하려한 일본 입장에서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당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부부장이 방한해 분위기를 고조시켰던 것과 같은 효과를 기대했지만 물건너간 셈이다.

정부는 북한의 올림픽 불참 소식에 아쉬움을 표하면서 추가적인 계기를 찾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번 올림픽이 한반도 평화와 남북 간 화해협력 진전시키는 계기가 되기를 바라왔으나 코로나19 상황으로 그렇지 못하게 된 데 아쉽게 생각한다"며 "앞으로 스포츠뿐 아니라 다양한 분야에서 한반도 평화와 남북 간 대화를 진전시킬 수 있는 계기를 찾기 위한 노력을 계속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달 26일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한 북한올림픽위원회 총회 모습. [사진=북한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지난달 26일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한 북한올림픽위원회 총회 모습. [사진=북한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주요 외신도 북한의 도쿄 올림피아드행 불발에 대해 큰 관심을 보였다.

미국 뉴욕타임스는 "북한의 결정 때문에 남한과 다른 국가들이 고립된 나라(북한)와 공식적으로 접촉할 드문 기회가 박탈된다"며 남한이 도쿄 올림픽을 통해 북한과 접촉을 기대해왔다고 분석했다.

AFP통신은 북한의 도쿄 올림픽 불참 발표가 교착 상태에 빠진 남북대화를 재개하려는 남한의 기대를 사라지게 한다고 보도했다. 아울러 북한의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가 남북 대화의 핵심 촉매제였다며 북한의 달라진 행보를 언급했다.

AP통신은 북한의 도쿄올림픽 불참 결정이 남북대화를 되살리려는 희망에 차질을 준다고 평가했다.

외신들은 다른 시각에서 코로나19 사태에 취약한 북한의 보건 체계를 불참 이유로 주목하기도 했다.

뉴욕타임스는 공중보건 체계가 열악한 북한이 지난해부터 코로나19 사태에 맞서 엄격한 조처를 취했다며 북한이 코로나19 감염자가 없다고 공식적으로 발표해왔지만 외부 보건 전문가들은 이에 회의적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