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5 16:48 (월)
국민 10명 중 8명 "미국이 경제·안보서 중국보다 더 중요한 나라"
국민 10명 중 8명 "미국이 경제·안보서 중국보다 더 중요한 나라"
  • 강성도 기자
  • 승인 2021.05.03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성도 기자] 한국 국민 10명 중 8명은 미국이 중국보다 한국에 더 중요한 국가라고 인식하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정서적 호감도도 미국이 중국보다 높은 것으로 드러났다.

전국경제인연합회가 20세 이상 남녀 101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미중갈등하에서 한국인의 선택' 조사 결과를 3일 이같이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미국에 대한 한국 국민의 호감도 점수는 10점 만점에 평균 6.8점으로 집계됐다. 이는 중국에 대한 호감도(3.5점)의 두 배에 육박하는 수치다. 전경련은 한국 사람들이 아직 중국보다 미국을 더 친밀하게 느끼고 있다고 분석했다.

미·중 국기 [사진=연합뉴스]

연령대별로 미국에 대한 호감도는 각각 20대 6.9점, 30대에서 7.0점으로 나타나 다른 연령대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중국에 대한 호감도는 20대와 30대에서 각각 2.8점, 2.6점이었다.

정책 면에서도 한국 국민은 미국을 중국보다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제적 번영'을 위해 미국이 필요하다는 응답률은 70.7%(중국 19.0%)였고, '한반도 평화' 때문에 미국과 더 좋은 관계를 유지해야 한다는 응답률은 75.9%(중국 16.0%) 집계됐다. 종합적인 부분은 한국에 더 중요한 국가를 묻자 응답자의 77.7%가 미국을 선택했다. 중국을 택한 응답 비율은 12.7%에 불과했다. 다만, 이러한 격차는 향후 줄어들 것으로 예상됐다.

10년 후 한국에 중요한 국가를 묻는 말에 미국을 택한 응답률은 65.7%로 현재보다 12.0%포인트 줄었다. 중국이 더 중요하다는 응답은 24.2%로 11.5%포인트 증가했다.

미국과 중국을 선택한 이유. [자료=전국경제인연합회 제공]

미국을 중국보다 더 중요하다고 보는 이유로는 '세계 1위 경제 대국과의 협력 강화'(16.2%), '한반도 평화를 위한 중요한 안보 동맹'(35.9%), '자유민주주의, 시장경제의 동일한 가치 공유'(41.4%) 순으로 나타났다. 중국을 선택한 가장 많은 55.4%가 '14억 인구 거대시장에 따른 경제적 협력 기회'(55.4%)를 이유로 택했다.

대미외교정책 우선순위 방향으로는 '중국 부상에 대한 공동대응'(12.7%), '반도체 등 글로벌 산업공급망 재편 협력'(19.4%), '북한 비핵화를 위한 정책공조‘(22.4%), '한미 군사동맹 협력 강화’(38.4%), '한반도 통일을 위한 협력 강화'가 39.9% 순이다.

김봉만 전경련 국제협력실장은 “미중갈등의 심화로 한국의 외교가 쉽지 않은 가운데 향후 대외정책에 있어 이번 설문조사에서 나타난 국민들의 의견이 참고가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