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16 18:28 (목)
폰타나, 시원하게 먹는 '썸머 토마토 수프'·지퍼형 파우치 '프렌치 크루통' 출시
폰타나, 시원하게 먹는 '썸머 토마토 수프'·지퍼형 파우치 '프렌치 크루통' 출시
  • 김혜원 기자
  • 승인 2021.06.23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김혜원 기자] 폰타나가 지중해식 콜드 수프로 유럽의 여름을 맛볼 수 있는 신제품을 선보인다.

서양식 전문 프리미엄 브랜드 폰타나가 차갑게 즐기는 ‘썸머 토마토 수프’를 출시했다고 23일 밝혔다. 무더운 날씨에 지쳐 시원한 별미를 찾는 소비자들을 위해 유럽의 여름을 맛볼 수 있는 콜드 수프를 선보인 것이다. 

폰타나 ‘썸머 토마토 수프’ 연출 이미지 [사진=샘표 제공]
폰타나 ‘썸머 토마토 수프’ 연출 이미지 [사진=폰타나 제공]

이탈리아나 스페인, 프랑스 등에서는 여름이면 제철 채소를 갈아 만든 가스파초나 감자 퓌레를 사용하는 비시스와즈 등 차가운 수프를 먹는 것이 일반적이다. 가볍게 입맛을 돋우기 위해 시원하게 보관해 먹는 음식으로 유럽의 대표적인 여름철 메뉴이다.

‘폰타나 썸머 토마토 수프’는 이탈리아식으로 잘 익은 토마토에 셀러리, 양파 등 신선한 야채와 향긋한 바질을 더해 풍성한 맛과 식감을 선사한다. 먹기 전에 냉장고에 잠깐 보관하면 큼직하게 썰어 넣은 토마토의 상큼한 맛을 더 맛있게 즐길 수 있다. 고소한 크루통과도 잘 어울리고 푸실리, 마카로니 같은 숏 파스타면을 넣으면 든든한 메인 요리가 된다.

폰타나 ‘프렌치 크루통 갈릭&파슬리’ 연출 이미지 [사진=폰타나 제공]
폰타나 ‘프렌치 크루통 갈릭&파슬리’ 연출 이미지 [사진=폰타나 제공]

이와 함께 폰타나는 수프나 샐러드를 더 풍성하게 즐길 수 있도록 ‘프렌치 크루통 갈릭&파슬리’도 선보였다. 한 입 크기로 잘라 두 번 구운 식빵에 은은한 마늘향과 파슬리의 색감이 더해져 수프나 샐러드에 곁들이면 근사한 요리가 된다. 마지막 한조각까지 바삭하도록 지퍼형 파우치에 담았다.

폰타나 마케팅 담당자는 "이번 신제품은 무더운 여름이면 잘 익은 토마토로 만든 상큼하고 시원한 수프를 먹는 유럽의 식문화에서 착안했다"며 "썸머 토마토 수프로 집에서 간편하게 유럽 정통 여름 수프를 즐길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썸머 토마토 수프와 프렌치 크루통 갈릭 파슬리는 온라인 채널과 대형 마트에서 구매 가능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