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3 18:17 (금)
역사관으로 첫 충돌...윤석열 "'美점령군' 발언은 망언" vs 이재명 "구태 색깔공세"
역사관으로 첫 충돌...윤석열 "'美점령군' 발언은 망언" vs 이재명 "구태 색깔공세"
  • 강성도 기자
  • 승인 2021.07.05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성도 기자] 여야의 유력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이 지사의 '점령군' 발언으로 불거진 역사관을 놓고 각을 세우며 처음으로 충돌했다.

윤석열 전 총장은 4일 자신의 SNS를 통해 '셀프 역사 왜곡, 절대 용납할 수 없다'는 제목의 글을 올려 "광복회장의 '미군은 점령군, 소련군은 해방군'이란 황당무계한 망언을 집권세력의 차기 유력후보 이재명 지사도 이어 받았다"며 이 지사의 '대한민국은 친일세력들과 미 점령군의 합작품으로 탄생했다'는 발언을 강력 비판했다.

그러면서 "온 국민의 귀를 의심하게 하는 주장이며 이에 대해 국정 최고 책임자인 대통령이나 청와대가 어떠한 입장 표명도 없다는 것이 더 큰 충격"이라고 주장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윤석열 전 검찰총장 사진=연합뉴스TV/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 지사(왼쪽)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역사관으로 첫 충돌했다. [사진=연합뉴스TV/연합뉴스]

윤 전 총장은 "국정을 장악하고 역사를 왜곡하며 다음 정권까지 노리고 있는 당신들은 지금 무엇을 지향하고 누구를 대표하고 있는 것이냐"면서 "이재명 지사 등의 언행은 우리 스스로의 미래를 갉아먹는 일"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그는 "상식이 통하고 행복한 대한민국을 위해 국민 여러분과 함께 미래로 나아가겠다"면서 "상식을 파괴하는 세력이 더 이상 국민을 고통에 몰아넣지 못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이 지사는 지난 1일 '대한민국은 다른 나라의 정부수립과 달리 친일 청산을 못하고 친일세력들이 미(美) 점령군과 합작해서 다시 그 지배체제를 그대로 유지했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이 지사는 윤 전 총장의 SNS 글이 올라온 지 6시간 뒤 "나에 대한 첫 정치발언이 역사적 사실에 근거한 내 발언을 왜곡 조작한 구태색깔공세라는 점이 참으로 안타깝다"고 맞받았다.  

그는 페이스북을 통해 "윤 전 총장께서 처음으로 저를 직접 지적하셨으니 답을 드리는 것이 예의"라고 운을 뗐다. 이어 "총장 사퇴후 국정에 대하여 열공하신다는 말씀을 듣고 여러차례 격려말씀을 드린 바 있다"며 "그런데 해방후 한반도에 진주한 미군에 대해, 그리고 저의 발언에 대해 잘못 알고 계시고, 새로운 정치를 기대하였는데 처음부터 구태 색깔공세라니 참 아쉽다"고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또한 그는 "북한진주 소련군이 해방군이라고 생각한 일도 없고 그렇게 표현한 바도 없다"며 "또 미군의 포고령에도 점령군임이 명시되어 있고, 윤 전 총장이 숭상하실 이승만 대통령, 내가 존경하는 김대중 대통령도 점령군이라는 표현을 공식적으로 했을 뿐 아니라, 일본의 점령군임은 부인할 수 없는 역사적 사실"이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정부 수립 후 부정 불의와 친일 매국 요소가 뒤늦게나마 많이 청산됐지만, 그 일부가 여전히 우리 사회 곳곳에 독버섯처럼 남아 사회통합을 방해하고 자주독립국가의 면모를 훼손하는 것이 현실"이라며 "총장께서 입당하실 국민의힘 역시 크게 벗어나지 않는다"고 꼬집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