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5 14:05 (월)
'90년대생'이 국민의힘 대변인 투톱...취준생·로스쿨생 '이대남'
'90년대생'이 국민의힘 대변인 투톱...취준생·로스쿨생 '이대남'
  • 강성도 기자
  • 승인 2021.07.06 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성도 기자] 국민의힘이 신임 대변인으로 ‘90년대생’ 임승호(27)·양준우(26)씨를 발탁했다. 이들은 이틀 동안 직무연수를 받은 뒤 앞으로 6개월간 국민의힘 대변인으로 활동한다. 임씨는 과거 바른정당에서 청년대변인을 지냈고, 양씨는 지난 4·7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오세훈 후보 유세 중 청년 연설을 맡았다. 

국민의힘은 5일 서울 중구 TV조선 스튜디오에서 생중계된 대변인 선발 토론배틀 ‘나는 국대(국민의힘 대변인)다’ 결승전에서 두 사람이 나란히 1, 2위에 올랐다고 밝혔다. 아나운서 출신인 김연주(55)씨는 3위, '지방자치연구소 사계' 이사장인 신인규(35)씨는 4위를 차지해 나란히 상근부대변인으로 활동하게 됐다. 

5일 오후 서울 중구 TV조선 스튜디오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변인 선발을 위한 토론 배틀 '나는 국대다(국민의힘 대변인이다)' 결승전에서 양준우(왼쪽부터), 김연주, 신인규, 임승호 후보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5일 오후 서울 중구 TV조선 스튜디오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변인 선발을 위한 토론 배틀 '나는 국대다' 결승전에서 양준우(왼쪽부터), 김연주, 신인규, 임승호 후보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종 순위는 약 2시간에 걸친 난상토론과 압박면접을 통해 결정됐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배현진 최고위원, 전여옥 전 의원 등으로 구성된 심사위원 평가와 실시간 시청자 문자 투표 점수를 합쳐 순위를 매겼다. 국민 문자 투표엔 총 12만1014명이 참여했다.

국민의힘에 따르면 임 대변인은 고려대 정치외교학과를 졸업한 뒤 경북대 법학전문대학원에 재학 중이다. 과거 바른정당의 청년대변인으로 활동했다. 임 대변인은 "대변인단이 어떤 모습을 보이느냐에 따라 이준석 대표가 하고 있는 정치실험이 어떤 평가를 받을지 달라질 것"이라며 "무한한 책임감을 느낀다"고 소감을 밝혔다.

양 대변인은 성균관대 정치외교학과를 졸업했고, 지난 4·7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당시 오세훈 후보의 유세차에 오른 바 있다. 양 대변인은 "며칠 전만 해도 집에서 게임을 하고 음식물 쓰레기 버리던 취업준비생이 제1야당의 대변인이 됐다"면서 "상식으로 돌아가 국민의힘이 정권 교체할 수 있도록 힘을 보태라는 의미라고 생각한다"고 발탁 소감을 전했다. 

비전문가들이 정당의 대변인으로 선발된 것과 관련해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자 국민의힘은 직무연수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김병민 전 비상대책위원, 박종진 전 앵커, 김은혜 의원 등이 각각 '실전방송토론', '방송 출연에 대한 이해', '대변인의 역할과 언론소통법' 등을 주제로 연수를 할 예정이다.

국민의힘은 "다양한 직무연수 과정을 통해 대변인들이 방송 등에서 당의 입장을 대변하는 활동을 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원희룡 제주지사는 국민의힘에 1990년대생 대변인 투톱이 탄생한 것에 대해 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80년대생 당 대표에 90년생 대변이라니, 국민의힘의 놀라운 변화가 반갑다"는 찬사를 보냈다. 이어 "국민 문자투표가 무려 12만 건을 넘어서고, 민주당 대선후보 토론회를 압도하는 시청률을 보여줬다"며 "그야말로 대박 흥행"이라고 평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