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1 18:39 (목)
여당, 전방위 압박 스탠스...홍남기에 '해임건의' 거론, 이준석엔 '작심백분' 사과 촉구
여당, 전방위 압박 스탠스...홍남기에 '해임건의' 거론, 이준석엔 '작심백분' 사과 촉구
  • 최민기 기자
  • 승인 2021.07.14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최민기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정부 경제사령탑과 야당 대표에 전방위 압박 모드를 유지하면서 '전국민 재난지원금 지급'을 위한 추가경정예산안 수정 논의에 본격적인 드라이브를 걸고 나섰다.  

반대 입장을 밝힌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회재정부 장관에 대해서는 '해임건의'까지 거론됐다. 송영길 민주당 대표와 합의로 당내 반발에 합의를 번복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에 대해선 약속을 지키라며 압박 수위를 끌어올리는 동시에 국정사안을 가볍게 여긴 처사라며 대국민 사과를 촉구했다.

연합뉴스과 민주당에 따르면 송영길 대표는 14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소상공인을 지원하고, 동시에 국민재난지원금이 차별없이 진행돼 상호 보완이 될 수 있게 정부 당국과 야당이 협의해 공감대를 형성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 문제를 이념적이나 정치적으로 보지 말자"며 야당에 추경안 처리에 협조할 것을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를 위해 착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민주당은 코로나19 4차 대유행에 따른 방역 강화로 소상공인들의 피해가 늘어날 것을 예상해 손실보상 등 피해지원 예산을 대폭 확대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현재 33조원으로 편성된 추경안이 증액될 것으로 보인다.

백혜련 최고위원은 KBS 라디오를 통해 "재정 여력이 충분하며, 원래 추경안에서 증액이 2조∼4조원 정도까지 가능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신용카드 캐시백 사업을 폐지하고, 해당 예산 1조1000억원을 재난지원금 예산에 투입하면 1인당 22만원 수준으로 전국민 지급이 가능할 것"이라며 "국채 상환을 하지 않으면 그 예산도 2조원이며, 세출 조정도 있을 수 있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소상공인 지원책은 신속히 시행한다는 입장이지만, 전국민 지원금은 코로나19 확산세를 보고 지급시기를 조절해 소비진작 효과를 극대화할 요량이다.

김용민 최고위원은 TBS 라디오에서 "전국민 재난지원금 지급은 추석 전을 목표로 했는데, 코로나19 상황이 악화돼 시기는 정부에 위임하는 방식으로 진행할 거 같다"고 설명했다.

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가 14일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민주당은 전국민 재난지원금 지급에 반발하는 홍남기 부총리와 재정당국의 협조가 추경안 처리의 최대 관건으로 보고 있다. 

김 최고위원은 "당은 데이터 등을 제시해 설득에 나설 것"이라며 "당내서는 해임건의를 해야 한다는 말까지 나오는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백 최고위원은 "기획재정부는 나라의 곳간지기“라며 ”돈이 나가는 것에 보수적으로 생각할 수밖에 없다는 것은 이해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치는 국민을 따라가는 것이고, 정치가 국민의 짐을 덜어드려야 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민주당은 국민의힘과 이 대표를 향해 약속 이행을 촉구하며 압박 스탠스를 유지했다.

윤호중 원내대표는 "이준석 대표는 우리 당 대표와 논의한 것을 토대로 불필요한 논란에 빠지지 않았으면 한다“며 ”국민과 위기극복을 위해 적극적으로 추경 심사에 임하는 리더십을 보여줄 것"을 당부했다.

김 최고위원은 "국민의힘은 원내대표와 의원들의 강한 반발로 물러서는데, 그렇게 대표를 흔들면 안 된다“며 ”0선이니까 더 흔드는 것이고, 보기 안쓰럽다"고 했다.

강병원 최고위원은 "송영길 대표와 합의한 전국민 재난지원금이 100분 만에 번복됐다“며 ”이준석 대표 측의 '작심백분'은 중요 국정사안을 가볍게 여긴 처사"라며 대국민 사과를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