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19 11:59 (일)
폭염에 전력수급관리 총력전...정비원전 재가동·공공기관 에어컨 자제령
폭염에 전력수급관리 총력전...정비원전 재가동·공공기관 에어컨 자제령
  • 최민기 기자
  • 승인 2021.07.20 1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최민기 기자] 전국적 폭염에 따른 전력수요 급증에 따라 이번 주 예비 전력이 가장 낮아질 것으로 예상되자 정부가 전력수급 관리 총력전에 나섰다. 정비 등을 이유로 가동하지 않았던 원자력발전소에 시동을 걸고, 전국 공공기관에는 에어컨 자제령을 내리는 등 가용한 모든 수단을 동원하고 있다.

19일 연합뉴스와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계획예방정비 등으로 가동하지 않았던 원전 신월성 1호기, 신고리 4호기, 월성 3호기가 이달 중 정비를 끝내고 순차적으로 가동에 들어간다. 신월성 1호기는 지난 16일 원자력안전위원회의 승인을 받고 이틀 만에 계통 연결이 이뤄지며 전력 공급에 기여하고 있는데, 21일에는 100% 출력에 도달한다. 

김부겸 국무총리(앞쪽 가운데)가 19일 전력수급 등을 점검하기 위해 나주 전력거래소를 찾아 직원들을 격려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앞쪽 가운데)가 19일 전력수급 등을 점검하기 위해 나주 전력거래소를 찾아 직원들을 격려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터빈 주변 설비 화재로 멈췄던 신고리 4호기는 지난 15일 원안위 사건 조사를 마치고 재가동 승인을 받기 위해 대기 중이다. 승인이 떨어지면 21일 계통 연결을 통해 전력 공급에 나설 예정이다. 월성 3호기는 원안위 재가동 승인이 나오면 23일부터 전력 공급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이들 원전의 설비용량은 신월성 1호기 1000MW, 신고리 4호기 1400MW, 월성 3호기 700MW다. 3기가 모두 재가동하면 총 3100MW의 원전 전력 공급이 추가된다.

다만 950MW급 고리 4호기가 21일 계획예방정비에 들어갈 예정이다. 이번 주 원전 전체 전력 공급량은 지난주에 비해 2150MW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이와 함께 산업부는 전국 공공기관에 낮 시간대 냉방기 사용을 중단 또는 자제할 것을 권고하는 내용을 담은 공문을 보냈다. 이 내용대로라면 대학교 병원, 대학교 치과병원 및 국공립 대학교를 뺀 전국 954개 공공기관은 최대 전력 예상 주간인 이번 주부터 8월 둘째 주까지 전력을 가장 많이 사용하는 시간대(오후 2시∼5시)에 30분간 돌아가면서 냉방기 작동을 멈추거나 최소한으로 사용해야 한다.

행정안전부 정부청사관리본부는 세종청사 입주 중앙부처에 공문을 보내 이날부터 다음달 13일까지 26일 동안 오후 4시30분∼5시에 냉방 온도를 기존 26도 이상에서 28도 이상으로 바꿀 계획이라고 공지했다. 

정부가 이처럼 강력 조치에 나선 이유는 이번 주 전력수급에 문제가 생길 수도 있기 때문이다. 정부는 이번 주 전력 예비력이 가장 떨어져 4.0GW까지 내려갈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있다. 예비력이 5.5GW 밑으로 떨어지면 전력수급 비상단계가 발령된다. 단계별로 각 가정과 사무실, 산업체에서 냉방기기 사용을 자제하는 등의 비상 대책이 나오게 된다. 

예비력이 낮은 수준으로 예고된 이유는 전력공급은 예년과 비슷하지만 폭염과 코로나19 회복세 등으로 인해 수요가 더 빠르게 증가했기 때문이다. 

한울원자력발전소 전경 [사진=한국수력원자력 제공]
한울원자력발전소 전경 [사진=한국수력원자력 제공]

정부는 지난 1일 여름철 전력 수급 대책을 내놓았다. 정부는 이 대책에서 8.8GW의 추가 예비자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예방정비 중인 발전기(부산복합 4호기, 고성하이 2호기)의 시운전 일정을 전력피크 주간으로 조정하고, 태양광을 통해 전기를 충전한 에너지저장설비(ESS)의 방전시간을 전력피크 발생시간으로 변경한다.

또한 전력수요 의무감축(DR), 공공비상발전기 등도 적기 투입하는 등 추가 예비자원을 활용해 전력수급에 차질이 없도록 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