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6 17:21 (월)
'매파' 고승범 금융위원장·'대북송금 특검' 송두환 인권위원장 내정
'매파' 고승범 금융위원장·'대북송금 특검' 송두환 인권위원장 내정
  • 강성도 기자
  • 승인 2021.08.05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성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장관급인 금융위원회·국가인권위원회 위원장 후보자를 각각 지명했다. 또한 산업통상자원부 차관과 통상교섭본부장 등 차관급 6명도 교체했다. 임기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경제충격 극복을 위해 인사를 단행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청와대는 5일 정무직 인사에서 문 대통령이 국가인권위원회 위원장 후보자에 송두환 법무법인 한결 대표변호사, 금융위원회 위원장 후보자에 고승범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 위원을 각각 지명했다고 발표했다.

윗줄 왼쪽부터 장관급인 송두환 국가인권위원장 내정자와 고승범 금융위원장 내정자, 고규창 행정안전부 차관, 이승우 행정안전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차관급). 아랫줄 왼쪽부터 박기영 산업통상자원부 2차관, 여한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이하 차관급), 박무익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장, 홍현익 국립외교원장. [사진=청와대 제공/연합뉴스]

고승범 금융위원장 후보자는 서울대 경제학과와 행정고시(28회) 출신으로 금융위 금융정책국장, 금융서비스국장 등을 거쳐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으로 일해 왔다. 지난달 열린 금통위에서 위원 7명 중 유일하게 '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해야 한다'는 의견을 내 대표적인 '매파(통화 긴축·금리 인상 지지)'로 분류된다.

박수현 국민소통수석은 브리핑에서 "고 후보자는 금융정책 전문성을 인정받았다"며 "기획재정부와 긴밀한 소통으로 빠른 경제회복 및 선도형 경제 전환에 기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송두환 국가인권위원회 위원장 후보자는 서울대 법학과, 사법시험(22회) 출신이다. 판사 생활을 거쳐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민변) 회장, 헌법재판소 재판관 등 주요직에 몸 담았다. 2003년 대북송금 의혹사건 때 특별검사를 맡은 바 있다.

박 수석은 "정치적 자유 등 기본권 확대와 약자 인권보호에 힘쓴 인물"이라며 "인권 선진국으로서의 위상을 제고하는 데 노력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송, 고 후보자는 국회 인사청문회 등 임명 절차를 거치게 된다. 특히 공석이었던 금융감독원장에 정은보 미 방위비분담 협상대사가 내정되는 등 금융정책 양대 수장이 모두 바뀌었다.

산업통상자원부에 새로 신설된 에너지 전담 차관(제2차관)에는 박기영 산자부 기획조정실장이, 통상교섭본부장에는 여한구 청와대 신남방·신북방비서관이 각각 발탁됐다. 행정안전부 차관에는 고규창 행안부 기획조정실장, 재난안전관리본부장에 이승우 행안부 재난협력실장이 각각 승진 임명됐다.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장에는 박무익 국토교통부 교통물류실장, 국립외교원장에는 홍현익 세종연구소 안보전략연구실 수석연구위원이 발탁됐다.

이번 인사에서는 공석인 감사원장 후임 인선은 제외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