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16 09:21 (토)
정부, 사회적경제 판로 지원…2023년까지 일자리 2.5만개 창출
정부, 사회적경제 판로 지원…2023년까지 일자리 2.5만개 창출
  • 최민기 기자
  • 승인 2021.09.09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최민기 기자] 정부가 사회적 기업을 포함한 사회적 경제 조직의 판로 지원을 통해 2023년까지 취약계층 일자리 2만5000개를 창출한다.

사회적 경제 조직은 시장경제의 효율성을 살리면서 실업과 빈곤 등 사회 문제 해결도 추구하는 것으로 사회적기업, 사회적 협동조합, 마을기업 등이 있다.

고용노동부는 9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 제21차 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관계 부처 합동 '사회적 경제 판로 지원 대책'을 발표했다.

사회적기업 판로 개척 위한 제품 품평회 [사진=뉴시스]

사회적 경제 활성화는 문재인 정부의 국정과제에 포함된다. 사회적 경제는 정부의 지원 아래 급성장했는데, 사회적기업의 경우 현 정부 첫해인 2017년에는 1877곳이었지만 최근 3000곳을 돌파했다. 하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사회적 경제 조직도 매출과 고용 동반감소 등의 영향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정부는 사회적 경제 조직이 코로나19가 앞당겨 정착시킨 온라인·비대면 시장에서 판로를 확보할 수 있도록 온라인 상품몰 입점 등을 돕기로 했다. 또한 사회적 경제 조직의 온라인 비즈니스 모델을 구축하고, 지역·업종별 민간 유통 전문 조직인 소셜 벤더를 육성해 지속적이고 체계적인 판로 지원 기반을 마련할 방침이다.

공공부문에 대한 판로 지원에도 힘쓴다. 이를 위해 공공기관의 사회적 경제 조직 제품 구매 실적을 경영 평가에 반영하고 공공기관의 구매 지원을 위한 기반 시설을 확충한다. 아울러 모태 펀드 등을 조성해 사회적 경제 조직에 대한 투자를 확대 등 민·관 협력으로 사회적 경제 판로 지원 생태계를 강화할 계획이다.

정부는 사회적 경제 판로 지원 대책을 시행하면 사회적 경제 조직의 취약계층 일자리가 지난해 기준 7만5000개에서 2023년에는 10만개로 2만5000개 불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매출액이 100억원대인 사회적 경제 조직도 77곳에서 100곳으로 증가할 것으로 정부는 내다봤다. 공공기관의 사회적 경제 조직 제품 구매액은 1조6000억원에서 2조1000억원으로 늘어난다.

고용노동부는 국민 평생 직업능력 개발 지원 방안을 발표했다. [연합뉴스TV/연합뉴스]

고용노동부는 이날 노동시장의 급격한 변화와 산업 구조에 대응한 '국민 평생 직업능력 개발 지원 방안'도 발표했다. 코로나19 사태로 산업 구조의 디지털·저탄소 전환이 빨라지면서 노동시장의 변화도 불가피한 상황에서 노동자의 고용 안정과 원활한 전직 등을 지원하기 위해 내놓은 대책이다.

정부는 직업훈련 사업인 국민내일배움카드 발급 대상을 졸업 예정자에서 대학 3학년 등으로 확대하고 플랫폼 종사자 등에 대한 훈련 지원을 강화한다. 노동자와 실업자 중심의 기존 직업능력 지원 범위를 확대했다.

또한 취업과 신규 창업 등을 준비하는 자영업자와 고용 위기 산업의 재직자 등에게 맞춤형 훈련을 제공한다. 장기간 안정적으로 훈련에 참여할 수 있도록 특별훈련수당을 지급할 방침이다. 이에 따라 현재 1인당 월 11만6000원인 훈련 장려금은 특별훈련수당을 합해 월 20만원으로 불어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