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4 09:06 (일)
"백신 미접종이 팬데믹"...바이든, 210만 연방직원 접종 의무화
"백신 미접종이 팬데믹"...바이든, 210만 연방직원 접종 의무화
  • 강성도 기자
  • 승인 2021.09.10 0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성도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좀처럼 꺾이지 않자 새로운 대응 전략을 통해 연방정부 직원의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는 특단의 조치를 내놓았다. 100인 이상 사업장으로 접종 의무화 조치를 확대하고, 미접종 노동자는 정기검사를 받도록 하는 내용이 포함됐다.

뉴시스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9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진행한 대국민 연설을 통해 "이건 백신 미접종의 팬데믹"이라며 접종 확대를 골자로 한 새로운 대응 전략을 발표했다. 대책에 따르면 연방 정부 직원의 백신 접종이 의무화된다. 적용 대상은 연방 직원은 물론 연방정부와 계약을 하고 거래하는 일반인도 포함된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7월 29일 이들을 대상으로 백신을 접종하거나, 그렇지 않을 경우 '백신 접종'과 '마스크 착용 및 정기 검사' 중 한 가지를 할 수 있도록 선택권을 줬다. 하지만 델타 변이바이러스 확산이 계속되자 한발 더 나아가 이들의 백신 접종을 의무한한 것이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9일(현지시간) 백악관 스테이트다이닝룸에서 코로나19 대응 관련 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9일(현지시간) 백악관 스테이트다이닝룸에서 코로나19 대응 관련 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AP/뉴시스]

워싱턴포스트는 이번 조처가 210만명의 연방 직원에게 영향을 미칠 것으로 봤다. 또 이미 접종을 의무화한 군에다 계약업체 직원까지 포함하면 최대 1000만명에게 적용될 것으로 보인다.

바이든 대통령은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거부하는 이들에게 "우리의 인내심은 약해지고 있다"라며 "(백신 미접종자 때문에) 다른 이들이 대가를 치러서는 안 된다. 대통령으로서 내 일은 모든 미국인을 보호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밖에 민간 부문에서도 100인 이상 고용 사업장에선 종사자들의 백신 접종을 요구하고, 접종을 거부할 경우 매주 정기 검사를 받도록 하라고 촉구했다. 

이미 유나이티드항공, 디즈니 등 대기업 일부에서 이런 정책을 시행 중이라고 부연한 바이든 대통령은 "심지어 폭스뉴스도 이를 요구한다"라며 "우리는 백신을 맞은 노동자를 백신을 맞지 않은 동료들로부터 보호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 자료에 따르면 이날 현재 백신 접종을 완료한 미국인은 전체 인구의 53.4%, 18세 이상 성인의 64.5%다. 백신 접종률이 정체되자 바이든 대통령은 12세 이상 청소년들의 백신 접종도 독려했다. 그는 "부모들이여, 당신의 10대 자녀들이 백신을 맞게 하라"라며 "모든 부모와 십대 형제자매, 양육자들은 백신을 맞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바이든 행정부는 오는 20일쯤부터 접종 완료자를 대상으로도 백신 부스터샷(추가접종)을 시작할 계획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식품의약국(FDA)과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결정이 나오면 충분한 부스터 샷을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미국의 하루 신규 확진자는 최근 15만명을 넘어섰다. 입원 환자와 사망자도 지난 겨울철 대확산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하고 있다. 일각에서는 연방 공무원을 대상으로 한 이번 조치가 민간의 백신 접종 의무화 확대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