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4 09:06 (일)
정부, 비수도권에도 병상 확보 행정명령...추석연휴 전파 가능성에 선제 대응
정부, 비수도권에도 병상 확보 행정명령...추석연휴 전파 가능성에 선제 대응
  • 최민기 기자
  • 승인 2021.09.10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최민기 기자] 정부가 추석연휴 등을 고려해 수도권에 이어 비수도권에도 병상확보 행정명령을 발동했다. 이를 통해 중환자전담치료 146개 병상과 감염병전담병원 1017개 병상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10일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로부터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비수도권 코로나19 전담 치료병상 확보 방안'을 보고받고 이를 논의했다고 밝혔다.

비수도권 병상 확보방안은 한가위 명절 연휴 기간 수도권 인구의 이동량 증가와 전파 가능성을 고려할 때 비수도권의 환자 증가에도 미리 대응할 필요가 있어 선제적으로 마련한 조치다. 4차 유행이 장기화하면서 확진자가 증가하고 델타 변이바이러스가 확산하면서 일부 비수도권 지역 병상 가동률이 증가하는 상황이다.

경기도의 한 병원 응급실 [사진=업다운뉴스DB]

주간 하루 평균 확진자는 7월 1주차 668명, 8월1주차 1495명에서 9월 1주차 1671명으로 불어나고 있다. 델타 변이는 우세화가 진행되면서 검출률은 8월 1주차 73.1%에서 8월 3주차 89.6%, 9월 1주차 97.0%로 점점 늘어났다.

9일 기준 지역별 병상 가동률을 살펴보면 울산은 위중증 병상 가동률 75%, 대전과 충남은 중등증 병상 가동률 각각 79.3%, 74.8%로 집계됐다. 또한 앞으로 추석을 전후로 오는 18~22일 이동량이 증가하고, 등교가 전면 확대되면 추가 확산 위험이 가중되기 때문이다.

우선 위중증 환자 전담 치료병상은 146개를 추가 확보하기로 했다. 구체적으로 비수도권 소재 상급종합병원·국립대병원은 기존 병상 의무 확보율을 1%에서 1.5%로 확대해 93개를 확보했다. 허가 병상이 700개 이상인 종합병원 7곳은 병상의 1%인 53개를 위중증 환자 전담병상으로 전환하기로 했다.

비수도권 내 300~700개 병상을 가진 종합병원 중 코로나19 치료 병상을 운영하지 않는 46곳은 허가 병상의 5%인 1017병상을 중증 환자 치료병상으로 마련해야 한다. 하지만 시설 여건 등에 따라 실제 확보할 수 있는 병상은 달라질 수 있다.

의료기관은 3주 이내에 전담 병상을 확보해야 한다. 정부는 지자체와 협의를 거쳐 실제 운영 시기를 결정하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