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7 18:10 (수)
소형위성용 고체 우주로켓 2024년 발사…7대 우주강국 도약 목표
소형위성용 고체 우주로켓 2024년 발사…7대 우주강국 도약 목표
  • 최민기 기자
  • 승인 2021.09.16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최민기 기자] 대한민국이 독자 개발한 고체연료 엔진을 탑재한 우주로켓이 오는 2024년께 발사된다. 이 로켓에는 한반도 지역을 정찰하는 500㎏급 소형 정찰위성이 탑재될 예정으로 정부는 이를 통해 세계 7대 우주 강국으로의 도약을 목표로 수립했다.

국방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6일 공동보도자료를 통해 "고체 우주발사체의 주요 구성품들을 검증하고 통합해 2024년경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에서 한국 독자 기술 기반의 고체 우주 발사체를 발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지상국에서 아리랑 3A호 발사장면을 지켜보고 있는 모습. [사진=한국항공우주연구원 제공]

국방과학연구소(ADD)는 지난 7월 29일 우주발사체용 고체 추진기관(엔진) 연소 시험에 성공했다. 이 고체 엔진의 성능은 다음 달 첫 발사를 시도하는 한국형 우주발사체 누리호의 액체 엔진 1기와 같은 급의 추진력(75t)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엔진을 사용한 우주로켓은 2단으로 제작된다.

국방부는 "앞으로 소형 위성 또는 다수의 초소형 위성을 지구 저궤도에 올릴 수 있는 우주발사체의 추진기관"이라며 "ADD는 그동안 고체연료 추진체 연구를 통해 축적해 온 기술력과 노하우를 이번 연소 시험에 적극 활용했다"고 말했다.

이처럼 고체 로켓엔진 개발이 가능해진 이유는 지난 5월 한미 정상회담을 통해 한미 미사일 지침이 해제되면서 발사체의 사거리와 중량을 크게 늘릴 수 있게 되면서다.

정부 관계자는 "대한민국은 액체 우주발사체 누리호 개발을 통해 확보된 기술과 더불어 고체 우주발사체 기술을 단기간내 확보함으로서 7대 우주강국을 향해 한발짝 더 다가설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일반적으로 6대 우주강국으로 미국, 러시아, 중국, 유럽, 일본, 인도를 꼽는다.

문재인 대통령이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에서 발사체 조립동을 시찰하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국방부는 소형발사체 개발을 위한 민간으로의 기술지원을 추진할 계획이다. 고체추진기관 연소시험을 통해 확보된 고체발사체 기술은 관련 절차를 거쳐 민간에 기술이전 될 예정이다. 이후 민간기업 주도로 고체발사체의 제작 및 위성 발사 서비스가 이뤄질 수 있도록 기술지원을 추진할 방침이다.

과기부는 민간기업이 개발중인 소형발사체 발사 등을 지원하기 위해 나로우주센터 내 신규발사장 및 관련 인프라(발사대, 발사추적시스템)를 구축할 방침이다. 

과기부 관계자는 "올해 10월 누리호 발사 및 고체 추진기관 연소 시험 성공을 기점으로 우주산업 육성을 위한 우주개발진흥법을 개정하고 우주산업 관련 산·학·연이 상호 연계 발전할 수 있도록 우주산업 클러스터 지정 등도 추진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