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6 17:59 (월)
민형배 "산업은행, 석유·천연가스에 10.3조 투자…탄소중립 역행, 에너지전환 리스크"
민형배 "산업은행, 석유·천연가스에 10.3조 투자…탄소중립 역행, 에너지전환 리스크"
  • 강성도 기자
  • 승인 2021.10.15 1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성도 기자] 산업은행이 지난 10년간 석유와 천연가스에 10조원이 넘는 대규모 투자를 하면서 정부의 탄소중립정책에 역행하고, 에너지 전환 리스크를 키우고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민형배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011년부터 지난해까지 산업은행의 석유·천연가스 투자액이 10조3191억원으로 집계됐다고 15일 밝혔다.

세부적으로는 천연가스 투자액이 전체의 49%인 5조957억원, 석유가 28%인 2조9775억원이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외에는 석유·천연가스 공동사업 투자액으로 집계됐다. 투자 형태는 대출과 보증이 각각 6조9769억원과 3조3395억원을 기록했다.

산업은행이 지난 10년간 석유와 천연가스에 대규모 투자를 해 왔으나 이는 탄소중립에 역행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사진=연합뉴스]

앞서 금융권은 탈(脫)석탄금융을 선언하면서 석탄산업에 대한 투자를 중지하겠다고 강조한 바 있다. 하지만 석유와 천연가스도 석탄 못지않게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많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민 의원 역시 이를 지적하면서 "정부가 2050 탄소중립을 선언하고, 이에 따른 뉴딜펀드 등을 직접 실행하는 산은이 석유·천연가스의 탄소배출 영향을 알면서도 정책자금을 계속 지원하는 것은 문제가 크다"고 강조했다. 이어 "산은이 정부자금으로 석유·천연가스에 계속 투자하는 것은 탄소중립에 역행하며 대한민국의 에너지전환 리스크를 키우는 행위"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