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2-28 19:42 (금)
SBS 일베사진 논란, 입이 열개라도
SBS 일베사진 논란, 입이 열개라도
  • 업다운뉴스
  • 승인 2014.10.18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BS 일베사진 논란이 온동네를 떠들썩하게 할 판국이다. 신문사나 방송국의 업무란 것이 궁기 때울 시간이 모자랄 때가 많고, 밥이 입으로 들어가는지 코로 들어가는지 모를 정도로 분주하게 돌아가는 순간이 많은 것은 사실이다. 그렇지만 SBS는 입이 천개라도 할 말이 없게 됐다. SBS 일베사진 논란도 뜯어보면 충분히 이해가 갈 법도 하지만 묵과하기엔 사안이 너무 크다. 정치색으로 보면, 맨 오른쪽에 몰려서 원색적인 단어들을 내뱉으며 위정자들을 맹목적으로 옹호하는 일베들의 사진을 사용했으니. 애플 휴대폰 광고에 삼성 스마트폰이 자그맣게 한 귀퉁이에 살짝 들어갔다면 삼성들의 표정은 과연 어떨까? 그와 유사한 일이 벌어지고 있는 것. 고의는 털끝만큼도 없었다는 SBS, 일베사진 논란으로 한 동안 골머리를 앓게 됐다.

 

 

SBS가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얼굴을 합성한 일간베스트저장소(이하 일베) 사진을 방송에 노출시켜 큰 비난을 사고 있다.

지난 16일 방송된 SBS '순간포착-세상에 이런 일이'에서는 '만능 가위 손'이라는 타이틀로 종이 아트 남자 송훈 씨의 사연이 전파를 탔다. 문제는 제작진이 신윤복의 '단오풍정' 원작과 송훈 씨가 제작한 종이조각 작품과 비교하는 과정에서 발생했다.

목욕하는 여인을 훔쳐보는 동자승이 있어야 할 곳에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얼굴이 합성된 사진이 있었던 것이다. 이 이미지는 일베에서 노 전 대통령을 비하하기 위해 합성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방송 이후 일베 게시판은 물론 온라인 커뮤니티는 뜨거운 논란을 빚었다.

이에 SBS 관계자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명백한 실수"라고 해명한 뒤 "'세상에 이런 일이' 프로그램이 외주 제작사에서 맡아 제작하는 프로"라며 "피디가 작업을 하는 과정에서 구글에서 사진을 내려 받았는데 작업을 할 때는 전혀 이상한 부분이 없었다. 이러한 부분에 대해서 눈여겨보지 못해서 죄송하다"고 사과의 입장을 전했다.

누리꾼들의 반응은 분분하다. “SBS 일베사진 논란 보니, 이 방송사 쓰레기였네. 얼렁뚱땅 넘어가선 곤란하다. 대충 때우려하지 말고 똑바로 설명을 하든가 아님 정체성을 만천하에 공개하라. MB정부의 최시중인가 뭔가 하는 사람이 고향 사람이 대통령이 됐다고 날뛰는 판국에 KBS, MBC가 망가져버렸고, 그나마 SBS가 중심을 잡아줬는데 너희들까지 그 모양이라면 암울하다”며 질타가 나왔다. 또 “SBS 좀 옳게 하는 것 같다가도 도루아미타불이냐?”는 의견도 나왔다.

또 다른 이는 “사람 자식이 맞냐? SBS 일베사진 논란을 떠나 돌아가신 대통령을 우겨 넣어 웃고 다니니 나라꼴이 이 모양이지” “SBS 일베사진 논란의 당사자인 일베들은 정말 못났다. 노통도 경제정책 등에서 흠이 있었지만 그래도 불도저나 불통은 아니었잖아 인간적으로 국민화합에 앞장선 모습을 칭찬할 것은 하고 최소한의 예의는 갖춰야지 너희 돌아가신 아버지 사진을 여자들 치마 밑 속살 쳐다보는 위치에 박아 두면 퍽이나 좋겠다”며 일베들에게 일침을 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