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1-30 18:08 (화)
"러시아, 터키에 경제제재 고려중"
"러시아, 터키에 경제제재 고려중"
  • 업다운뉴스
  • 승인 2015.11.26 0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터키의 러시아 전투기 격추 사건과 관련해 러시아가 양국 간 협력 사업 중단과 터키 기업의 러시아 진출 금지 등의 경제보복을 고려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25일(현지 시각) 러시아 국영매체인 러시아투데이(RT)에 따르면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총리는 터키와의 여러 중요한 협력 사업을 취소하고 러시아 시장에서 터키 기업 활동을 막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사진 = 뉴시스 제공]

메드베데프 총리는 "터키의 무모한 범죄행위가 러시아와 북대서양조약기구( NATO) 의 관계 악화를 야기했다."며 "이는 국경 방위를 포함해 어떤 이해에 의해서도 정당화될 수 없다."고 말했다.

메드베데프 총리는 터키의 러시아 전투기 격추는 사실상 급진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를 보호하는 행위라고 주장했다. 그는 "일부 터키 당국자들이 취하는 직접적인 금전적 이익에 관해 러시아가 취득한 정보를 고려하면 이는 놀랍지 않다."며 터키 정부 관계자들이 IS가 통제하는 공장에서 정제된 석유 제품을 공급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러시아 정부는 이전부터 테러 가능성을 이유로 자국민들에게 터키 방문을 자제하라고 권고해 왔다. 이로 인해 상당수의 러시아 여행업체들이 터키 투어를 제공하지 않고 있다.

러시아 정부는 이번 사태를 계기로 양국 간에 논의중인 천연가스 송유관(터키 스트림) 사업을 철회하는 방안까지 고려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조승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