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3 18:17 (금)
러機 피격후 反is 공조 '삐걱'
러機 피격후 反is 공조 '삐걱'
  • 업다운뉴스
  • 승인 2015.12.03 0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러시아가 터키의 자국 전투기 격추 사건으로 격분하면서 급진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 격퇴를 위한 국제 연합전선 구축이 시작부터 삐걱대고 있다.

러시아 정부는 터키 공군이 일방적으로 자국 전투기를 격추했다며 이는 국제 사회가 IS 격퇴를 위해 협력할 준비가 돼 있지 않다는 사실을 보여준다고 주장했다.

1일(현지 시각) 러시아 국영 타스통신에 따르면 드미트리 페스코프 러시아 대통령실 대변인은 현재로서는 시리아 내 테러 세력에 맞설 연합전선 구축 노력에 어떤 진전이 있었다고 말하기 이르다고 밝혔다.

[사진 = 뉴시스 제공]

페스코프 대변인은 "(IS 격퇴 작전과 관련해) 정보 교환을 강화해야 한다는 필요가 늘어나고 있다는 점을 이해한다."면서도 협조 국가들이 실제 작전상 협력에 나설 준비가 돼 있지 않다고 지적했다.

러시아는 지난달 24일 터키와 시리아 접경 지역에서 터키 공군이 러시아 전투기를 격추한 사건에 관해 터키 정부가 대 테러 작전을 수행 중인 러시아에 대해 계획적으로 도발했다고 규탄해 왔다.

러시아는 자국 영공을 침범한 전투기를 격추한 것이라는 터키 정부의 주장에 반발해 곧바로 터키와의 군 연락망을 전면 중단하고 경제 보복에 돌입했다.

아흐메트 다부토울루 터키 총리는 러시아와의 대화 시도가 몇 차례 불발되자 러시아에 근거없는 비방을 그만두고 대화 채널을 재가동하자고 촉구하며 "협상 테이블에 앉아서 무엇을 할지 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페스코프 대변인은 그러나 "이번과 같은 비극을 예방하기 위한 군 소통 채널이 있지만 작동하지 않았다."며 "이번 사건을 둘러싼 여건을 보면 누구도 당시 존재하던 소통 채널을 사용하려 하지 않은 것 같다."고 주장했다.  조승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