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문화
초등교과서 한자, 차기 과정부터 병기 형식으로...

초등교과서 한자 병기가 논란 속에 시행된다. 새로운 교육과정이 처음 시작되는 2019학년도부터 사용되는 5~6학년용 교과서가 그 대상이다. 과목도 한정돼 있다. 일단 국어 교과서는 제외한 가운데 도덕과 사회, 수학, 과학 교과서를 초등교과서 한자 교육용 교재로 삼기로 했다.

초등교과서 한자 표기 방식은 특정 단어의 밑단 또는 옆단에 문자와 음, 뜻풀이를 추가하는 쪽으로 결정됐다. 본문에는 이전과 똑같은 방식으로 한글이 쓰인다.

사용되는 한자의 수는 엄선된 300로 제한했다.

                           [사진 = 뉴시스 제공]

초등교과서 한자 300자는 초등학교 교과 과정에 자주 등장하는 단어와 한자의 난도 등 고려해 전문가들이 기초한자 1800자 중에서 따로 추려내기로 했다.

교육부는 지난 30일 이같은 방침이 포함된 초등교과서 한자 표기 기준을 발표했다. 이에 따라 논란 많은 한자 교육이 마침내 실행될 수 있게 됐다. 교육부는 그러나 그같은 논란을 감안, 초등학교들이 한자 학습 성취도를 따로 평가하는 시험은 치르지 않도록 지도하기로 했다.

그동안 우리 사회에서는 초등교과서 한자 교육 등을 둘러싸고 숱한 논란이 벌어졌다. 한자 교육을 주장하는 쪽은 우리 말의 다수가 한자어로 이뤄져 있는 만큼 본래의 뜻을 정확히 파악할 필요가 있다는 점을 강조해왔다. 한자를 모르면 한자어를 제대로 이해할 수 없고, 결국 올바른 국어생활을 할 수 없다는게 이들의 주장이었다.

초등교과서 한자 채택 지지론자들은 한자의 탁월한 조어(造語) 능력을 강조하는 한편 한자를 알아야 어휘력과 창의적 표현력이 풍부해진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반면 반대 주장도 만만치 않다. 한글단체를 중심으로 나타나고 있는 반대 주장의 핵심은 한자를 몰라도 언어생활에 큰 불편이 없다는 점이다. 이들은 또 한자를 공교육 과정에 포함시킬 경우 한자가 암기의 대상이 되는 것은 물론 학생들의 학습 부담이 추가된다는 점을 지적하고 있다. 초등교과서 한자 채용이 결국 새로운 사교육 시장을 만들 것이란 목소리도 있다.

이안나 기자

업다운뉴스  webmaster@updownnews.co.kr

<저작권자 © 업다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업다운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업다운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03  |  등록연월일: 2011.5.2  |  발행인 : 최문열   |  편집인 : 김한석
Copyright © 업다운뉴스. All rights reserved.
기사제보 및 문의 : webmaster@updownnews.co.kr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