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핫토픽
우윤근, 쇼일망정 보는 이들은 흐뭇~

국회 사무처를 이끄는 우윤근 사무총장이 신년을 맞아 흐뭇한 장면을 연출했다. 2일 국회에서 국회 근로자들과 만나 행사를 갖던 도중 갑자기 발언대 옆으로 비켜서더니 바닥에 엎드려 맞은 편에 앉아 있는 청소 근로자들을 향해 큰 절을 올린 것.

장관급 직책의 우윤근 사무총장이 갑자기 바닥에 엎드리자 좌석에 앉아 있던 청소 근로자들은 당황한 나머지 함께 고개를 숙이며 맞절을 했다. 맨 앞줄에 앉아 있던 근로자들은 바닥에 손을 짚은 채 엉거주춤 절을 하기도 했다.

                      [사진 = 뉴시스 제공]

우윤근 사무총장은 이 날 국회에서 청소 근로자들과 함께 이들의 직접 고용을 기념하는 행사를 갖고 있었다. 이 행사는 그간 용업업체 소속이었던 국회 청소 근로자들을 국회 직원으로 정식 고용하게 된 것을 축하하기 위해 마련됐다.

우윤근 사무총장은 이 날 인사말을 통해 국회 직원으로 모시는 일이 너무 늦어졌다고 사과하면서 "앞으로는 잘 모시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우윤근 사무총장은 그 말에 이어 갑자기 마이크 옆으로 비켜선 뒤 바닥에 엎드려 큰 절을 올렸다.

새해부터 국회 청소 근로자들은 국회 사무처 소속으로 등록됨에 따라 상여금과 교통비 등 각종 혜택을 누릴 수 있게 됐다.

우윤근 사무총장은 19대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를 역임했다. 지난 4.13총선 때 전남 광양시-곡성군-구례군에서 4선에 도전했으나 국민의당 정인화 후보에게 패해 낙선했다.

그러나 우윤근 전 의원은 20대 국회 출범과 함께 정세균 의장에 의해 사무총장으로 임명됐다.

김민성 기자

업다운뉴스  webmaster@updownnews.co.kr

<저작권자 © 업다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업다운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업다운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03  |  등록연월일: 2011.5.2  |  발행인 : 최문열   |  편집인 : 김한석
Copyright © 업다운뉴스. All rights reserved.
기사제보 및 문의 : webmaster@updownnews.co.kr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