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안희정 "구태 물러가라"...손학규 측 "친노는 폐족"
업다운뉴스 | 승인 2017.01.04 09:07

손학규 전 민주당 고문이 안희정 충남지사로부터 호된 공격을 받았다. 주장인 즉, 구태 정치인은 그만 정계를 떠나 달라는 것이었다. 안희정 지사는 3일 자신의 SNS 글을 통해 손학규 전 고문을 직접 겨냥했다. 안희정 지사는 과거 손학규 전 고문이 3당 합당에 동참한 사실을 거론하면서 "더 이상 정당정치의 원칙을 훼손시키지 말고 존경하는 대선배로 남아달라."고 촉구했다. 이 말만으로도 정계 은퇴를 촉구하는 발언으로 받아들여질 만했다.

안희정 지사는 그러나 한발 더 나아가 "저희들을 믿고 은퇴해달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대한민국의 미래는 후배들이 알아서 잘 만들어갈 것이란 말도 덧붙였다.

                       [사진 = 뉴시스 제공]

안희정 지사가 손학규 전 고문을 직격한 배경은 이 날 있었던 손 전 고문의 언론 인터뷰 발언이었다. 손학규 전 고문은 라디오 인터뷰에서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에게 노골적인 러브콜을 보냈다. "반 총장이 새로운 일을 하겠다면 문은 열려 있다."며 "구체제의 적폐를 청산하려는 세력이라면 민주당이든 국민의당이든 안 가릴 것"이라고 말했다.

손학규 전 고문의 이 말은 친문 친노 세력을 뺀 모든 정치세력이 하나로 모여 정권을 잡아야 한다는 '빅텐트론'과 궤를 같이 하는 것이었다. 안희정 지사가 발끈하고 나선 이유가 여기에 있다. 대선을 앞두고 오직 정권 장악을 위해 이합집산하는 행태를 정당정치의 원칙을 훼손하는 행위로 규정하고 손학규 전 고문을 비난한 것이다. 

한편 노무현 '키드'로 불렸던 안희정 지사는 2007년 대선 패배 후 "친노는 폐족"이란 말을 남긴 바 있다. 그런 안희정 지사가 손학규 전 고문의 정계 은퇴를 요구하고 나서자 손 전 고문 측도 그 말을 새삼 상기시키면서 맞불 공격을 펼친 것이다.

손학규 전 고문의 측근인 이찬열 의원(무소속)은 입장 발표문을 통해 안희정 지사를 "친문의 홍위병" "패거리 정치의 행동대장"으로 혹평하면서 "다른 정치인에게 칼을 휘두르는 게 노무현 전 대통령의 길인가?"라고 반문했다. 이 의원은 또 "정치하지 말라!"던 노무현 전 대통령의 유언을 상기시키면서 "친노는 폐족이라던 고백은 책임 모면의 술책이었나?"라고 반격했다.

김민성 기자

업다운뉴스  webmaster@updownnews.co.kr

<저작권자 © 업다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업다운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업다운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03  |  등록연월일: 2011.5.2  |  발행인 겸 편집인 : 박해옥
기사제보 및 문의 : webmaster@updownnews.co.kr
Copyright © 업다운뉴스. All rights reserved.
기사제보 및 문의 : webmaster@updownnews.co.kr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