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우상호 "7시간 동안 헬스-요가한 것 아닌가?"
업다운뉴스 | 승인 2017.01.06 10:58

박근혜 대통령이 세월호가 침몰하던 날 낮의 7시간 동안 무엇을 했는지가 더욱 아리송해졌다. 5일 헌법재판소 대심판정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2차 변론기일 재판에 나온 윤전추 행정관의 알쏭달쏭한 설명이 그 배경이다. 이로 인해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는 박 대통령이 세월호 7시간 동안 관저에서 헬스 또는 요가를 한 것이 아닌가라는 의문을 새롭게 제기했다.

우상호 원내대표는 6일 오전에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 회의에서 "세월호에서 학생들이 죽어가고 있는 동안 대통령은 몸매를 가꾸기 위해 헬스를 한 것 아니냐?"라고 따져 물었다.

                      [사진 = 뉴시스 제공]

우상호 원내대표는 이어 박 대통령이 그같은 사실을 숨기려 하는게 아닌가 하는 의문을 강하게 제기했다. 우상호 원내대표는 "뭘 숨기려 하는가. 이 세력은 정말로 용서가 안된다."고 목청을 높였다.

우상호 원내대표는 또 "헬스 트레이너가 관저에 있었다면 대통령에게 헬스나 요가를 시키기 위한 것"이라며 "기억이 안난다는 것은 말도 안되는 소리"라고 말했다.

우상호 원내대표의 이같은 발언은 전 날 윤전추 행정관이 헌재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한 발언을 문제삼으며 내놓은 것들이었다. 윤전추 행정관은 재판에서의 증언을 통해 세월호 참사 당일 자신이 오전 8시 30분부터 청와대 내 관저로 호출당해 그 곳에서 근무했다고 말했다.

윤전추 행정관은 이어 "오전 9시쯤 급한 서류가 있다고 했더니 박 대통령이 직접 나와서 받았다."고 말했다. 그 말에 "대통령이 무슨 업무를 보고 있었나?"라는 질문이 나오자 윤 행정관은 "잘 기억 나지 않는다."면서도 "개인적인 비공식 업무였다."고 답했다.

대통령의 올림머리 손질에 대해 윤전추 행정관은 "미용사가 오후에만 방문했다."면서 "외부인은 머리 손질과 메이크업 하는 두 사람 뿐이었다."고 말했다. 두 사람 외엔 세월호 7시간 동안 관저를 방문한 사람이 없다는 의미의 주장인 듯했다. 윤 행정관은 이밖에 "오전에 대통령의 옷을 입혀드릴 때 뒷머리 정리가 안돼 있는 것을 보고 놀랐다."는 말도 했다.

그러나 윤전추 행정관은 그 날 대통령의 행적과 관련한 구체적인 질문들이 나올 때면 "기억이 안난다."거나 "말할 수 없다."라며 버텼다.

이 날 재판에서도 박근혜 대통령 측은 세월호 참사 당일의 시간대별 대통령의 행적을 담은 답변서를 제출하지 않았다. 우상호 원내대표가 "무엇을 숨기고 있는건가?"라며 격앙된 반응을 보인 이유들이다.

김민성 기자

업다운뉴스  webmaster@updownnews.co.kr

<저작권자 © 업다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업다운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업다운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03  |  등록연월일: 2011.5.2  |  발행인 겸 편집인 : 박해옥
기사제보 및 문의 : webmaster@updownnews.co.kr
Copyright © 업다운뉴스. All rights reserved.
기사제보 및 문의 : webmaster@updownnews.co.kr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