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8 18:19 (수)
강릉 삼척 산불, 큰 불 잡히고 진화율 진척중
강릉 삼척 산불, 큰 불 잡히고 진화율 진척중
  • 업다운뉴스
  • 승인 2017.05.07 1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원도 강릉과 경북 상주에서 발생한 산불의 큰 불줄기가 7일 오전 11시 현재 웬만큼 잡힌 것으로 전해졌다. 산림청에 따르면 강릉과 상주에서의 산불 현장에서는 큰 불길이 제어된 상태에서 남아 있는 불씨를 제거하는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강원도 삼척의 산불은 이 시각 현재 30% 정도의 진화율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강원도와 경북 일대의 산불이 7일 오전 들어 진화 국면에 접어든 것은 바람이 전날에 비해 다소 잦아든데다 일출과 함께 대대적이고도 입체적인 진화 작업이 시작된 덕분이었다.

                                   [사진 = 뉴시스]

산림청은 이 날 해가 뜨기 시작한 오전 5시 30 쯤부터 진화헬기 59대, 진화차 40대, 소방차 73대와 인력을 총동원해 불길 잡기에 돌입했다. 이 날 진화 작업에는 산림청과 국방부, 지자체 등의 인력이 동원됐다. 지상에 투입된 인력은 공무원과 군 장병 등 9400여명에 달했다. 이들은 큰 불길이 잡힌 강릉과 상주 등의 산불 현장에서 잔불 정리 및 뒷불 감시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산림청은 이 날 오전 중 모든 산불 현장의 큰 불길을 잡는다는 목표 아래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산림청은 일단 진화 작업을 마친 뒤 중앙정부 차원에서 산불피해 현황 등을 정밀하게 파악한 뒤 지원 대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산림청은 산불재난 국가위기 경보 단계를 '심각'으로 올린 뒤 각 부처간 협조 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이 날 오전부터 중앙사고수습본부를 설치해 가동하기 시작했다. 국민안전처도 이 날부터 산불대책지원본부를 설치해 가동에 들어갔다.

아직 산불 피해 규모가 정확히 파악되지는 않고 있지만, 이 날 오전 현재 수십가구의 주민들이 집을 잃었고 50ha(약 15만평) 가량의 산림이 소실된 것으로 알려졌다.     

조승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