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연예
낸시랭, 신고 해프닝 어떻게 봐야 할까

팝아티스트 낸시랭이 동료 가수 A 씨를 112에 신고하는 해프닝이 벌어졌다.

3일 양주 경찰서에 따르면 낸시랭은 이날 오전 8시께 양주의 한 숙소에서 함께 술을 마시던 A 씨를 신고했다. A 씨가 사진을 자신 몰래 촬영했다는 것이다.

이후 경찰은 A 씨를 조사했고, A 씨는 사진을 찍지 않은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은 A 씨에게 범죄 혐의 없는 것으로 잠정 결론 내렸다. 인근 파출소에 출석한 낸시랭은 진술하지 않다가 지인과 함께 귀가했다.

경찰은 낸시랭이 A 씨와 양주시의 한 중장비 교육센터에서 합숙교육을 받았고 함께 술을 마셨다. 실제 낸시랭은 자신의 SNS에 굴착기, 스키로더, 지게차 면허증 따기에 도전하고 있음을 알렸다.

[사진출처=낸시랭 트위터]

해당 사건은 무혐의로 결론 났다.

무혐의로 결론 난 사건에 대해 왈가왈부하는 건 적절치 않을 수 있다. 하지만 이 사건이 알려지자 인터넷상에서는 누리꾼들의 설왕설래가 이어지고 있다. 가수 A 씨 역시 이름이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는 등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낸시랭은 문화현상이나 감정 등 자신의 목소리를 아트로 풀어내는 팝 아티스트다. 때론 톡톡 튀는 낸시랭의 표현 방법이 익숙지 않을 때도 있다. 그래서 이번 사건을 두고 일부 누리꾼들은 낸시랭을 향한 부정적 시선을 보내기도. 심지어 낸시랭 개인적인 문제를 끄집어내 문제 삼는 일부 몰지각한 누리꾼도 눈에 띈다.

이 사건은 어디까지나 단순 해프닝이다. 논란이 되는 부분은 자연스러운 일이겠지만 밝혀지지 않은 온갖 추측과 비난으로 얼룩지는 건 옳지 않다.

유난히 낸시랭에게 엄격해지는 잣대 역시 안타깝다. 개성 있는 여성 팝 아티스트를 향한 이유 없는 인신공격이 아쉽다. 이이슬 기자

업다운뉴스  webmaster@updownnews.co.kr

<저작권자 © 업다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업다운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업다운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03  |  등록연월일: 2011.5.2  |  발행인 : 최문열   |  편집인 : 김한석
Copyright © 업다운뉴스. All rights reserved.
기사제보 및 문의 : webmaster@updownnews.co.kr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