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국제
이집트 열차 충돌, 피라미드처럼 치솟은 '알렉산드리아 참극'

“두 열차가 충돌하는 순간 마치 공중에서 피라미드가 생기는 것처럼 객차들이 솟아올랐다.”

11일 오후 2시15분께(현지시간) 이집트 북부 지중해 연안 항구도시 알렉산드리아 인근에서 열차가 충돌해 최소 43명이 사망하는 사고 순간을 지켜본 현지 주민 혼다가 로이터통신에 증언한 당시 참상이다.

그는 “옥상에서 지켜보다가 충돌을 보고 고함을 치기 시작하자 사람들이 시트를 집어들고 사고현장으로 뛰어갔다”고 전했다.

이집트 관광도시 알렉산드리아 인근 역에서 객차가 충돌해 최소 43명이 사망하는 참극이 빚어졌다. [사진=AP/뉴시스]

AP통신에 따르면 알렉산드리아 보건 당국은 성명을 통해 이집트의 대표적인 관광지 중 하나인 알렉산드리아 인근 코르시드 역에서 여객 열차 두 대가 충돌, 최소 43명이 사망하고 122명이 부상을 입었다고 밝혔다. 카이로를 출발한 열차가 코르시드 역에 정차 중이던 포트사이드 발 열차의 뒷부분을 들이받으면서 많은 사상자가 나왔다.

객차들이 심하게 찌그러진 채 선로를 이탈한 사고 현장에서는 인근 주민들이 달려와 포대를 만들어 객차 안에서 생존자들을 구조하고 부상자들을 객차 밖으로 꺼내 사상자를 그나마 줄일 수 있었다.

이집트 하사 아라파트 교통부 장관이 “이번 열차 충돌 사고는 인간의 실수다. 인프라를 개선할 필요가 있다”고 밝힌 것으로 볼 때 선로변경 등의 중대한 기관사 실수로 인해 최소 43명이 사망하는 참극이 빚어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이집트에서는 이번 열차 사고로 낙후된 열차, 선로 인프라와 부실한 철도안전 시스템이 다시 도마 위에 오르고 있다. 이번 이집트 열차 사고는 2006년 카이로 인근에서 두 객차가 충돌해 최소 51명이 사망한 이래 최악의 참사로 기록될 것으로 보인다.

이집트 북부에서 객차가 충돌해 심하게 훼손돼 있다. [사진=신화/뉴시스]

이집트에서는 지난해에만 1249건의 열차사고가 발생해 1577건이 나왔던 2009년 이어 역대 두 번째로 많은 연간 사고를 기록했다.

2002년엔 카이로 남부에서 승객을 가득 태운 객차에서 화재가 발생해 373명이 사망하는 화마도 나왔다. 2012년엔 고속으로 달리던 열차가 이집트 남부 지역에서 4~6세 유치원생들을 태운 버스를 들이받는 사고로 50명이 목숨을 잃는 안타까운 비극도 발생했다. 그해에는 또한 카이로 남부에서 열차 탈선으로 19명이 사망하고 100여명이 다치는 사고도 발생했다.   조승연 기자

업다운뉴스  webmaster@updownnews.co.kr

<저작권자 © 업다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업다운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업다운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03  |  등록연월일: 2011.5.2  |  발행인 : 최문열   |  편집인 : 김한석
Copyright © 업다운뉴스. All rights reserved.
기사제보 및 문의 : webmaster@updownnews.co.kr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