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연예
'리턴 하차' 고현정, 프롬프터 요구?…'출연료 선지급' 문제까지 끝나지 않는 리턴 사태

[업다운뉴스 박지효 기자] 뉴스 앵커나 무대 위에서 공연하는 가수, 배우를 위해 무대 앞쪽에 가사나 대본을 미리 작성해 올려주는 기계인 프롬프터가 난데없이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에 오르며 많은 이들의 의아함을 자아내고 있다.

바로 SBS 드라마 '리턴'의 주동민 PD와 배우 고현정의 갈등으로 주연배우 하차라는 사태를 낳은 '리턴'사건의 고현정이 이 프롬프터를 요구했다는 소문이 이 드라마의 제작진이라 주장하는 한 누리꾼의 장문의 글로 인해 퍼지고 있다.

'리턴 하차' 고현정이 프롬프터를 요구했다는 사실이 '리턴' 스태프라고 주장하는 누리꾼에 의해 공개됐다. 박진희가 아직 출연 여부를 확정하지 않은 가운데 연일 뜨거운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사진=뉴시스]

1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자신의 '리턴' 현장 스태프라고 밝힌 누리꾼이 등장했다. 그는 고현정과 주동민 PD 누구의 편도 들고 싶지 않다며 "어제 윤지민 씨를 통해 피해자 코스프레 하는 것은 정말 아니다 싶었다. 패딩 돌리고 열악한 여건 개선하는 목소리 내온 정의로운 배우라고 하시는데 내가 원하는 건 이런 것이 아닌 헛걸음질 안 하는 것이다. 현장에 100여명이 있는데 주연배우가 얼굴이 부어서, 기분이 별로여서 안 나온다고 아무 소식도 못 듣고 기다리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대중에게 빚진 일? 그런 배우가 대사도 안 외워서 드라마 핵심인 법정신에 프롬프터를 달라 그러냐. 이건 아이오케이(고현정 소속사)가서 물어봐도 좋다"며 "배우가 대사를 외워야 진정성 있는 연기가 될 것 아니냐. 그래놓고 대중에게 빚진 일이라고 사진 찍는 건, 현장에 있는 사람들이 다 바보로 보이나"라고 고현정에 대한 비판을 이어갔다.

해당 글을 올린 누리꾼이 말하는 '윤지민을 통한 피해자 코스프레'는 앞서 배우 윤지민은 연일 뜨거웠던 '리턴 하차' 고현정에 대해 10일 자신의 SNS를 통해 고현정이 잠든 사진과 함께 "스펀지 같은 게 있었음 좋겠다. 이 언니는 충격이란 충격을 늘 온몸으로 떠안고 있다"는 글을 게시한 것을 의미한다. 그러나 이후 윤지민은 이 게시물을 삭제해 누리꾼들의 의아함을 자아내고 있다.

10일 윤지민은 고현정의 잠든 모습을 SNS에 올려 안타까움을 자아낸 바 있다. 그러나 윤지민은 돌연 이 게시물을 삭제해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사진출처=윤지민 인스타그램]

이보다 앞서 10일에는 또 다른 누리꾼이 '리턴' 현장 스태프라고 밝히며 고현정 주동진 PD의 폭행설에 대해 언급했다. 해당 누리꾼은 "주동민 PD가 고현정의 신마다 시비를 걸고 마이크로 기사 악플을 읽었다"며 "주동민 PD가 때려치우라고 하자 고현정이 욕설을 했고 주동민 PD가 뺨을 때리려는 제스처를 취하자 고현정이 화가나 주동민 PD를 밀치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런 가운데 12일 스포츠서울은 고현정이 '리턴' 출연료의 70%가량을 선지급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한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고현정이 업계 최고 수준의 대우를 받았으며 전체 출연 회차의 3분의 2이상의 출연료를 먼저 지급받았다고 전했다. 그러나 방송 14회 만에 고현정이 하차하며 출연료라는 또 다른 문제가 발생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SBS 측은 "고현정 출연료 선지급 부분을 확인 중이다"라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11일부터 ‘리턴’의 촬영이 재개됐다. 고현정 후임으로 거론되고 있는 배우 박진희의 출연 여부는 아직도 불투명한 가운데 주연배우 고현정의 하차로 봉합될 것 같았던 이 사태가 스태프라고 주장하는 누리꾼들의 폭로로 연일 뜨거운 논란의 중심이 되고 있다. 과연 이 사태를 겪고 리턴한 드라마 ‘리턴’이 동시간대 시청률 1위의 자리를 계속 지켜낼 수 있을지 세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박지효 기자  webmaster@updownnews.co.kr

<저작권자 © 업다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지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업다운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03  |  등록연월일: 2011.5.2  |  발행인 : 최문열   |  편집인 : 김한석
Copyright © 업다운뉴스. All rights reserved.
기사제보 및 문의 : webmaster@updownnews.co.kr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