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문화
'성폭력 의혹' 주연 조재현·감독 김기덕 영화 '뫼비우스' 상상인가 현실인가

[업다운뉴스 이선영 기자] 지난 6일 방영했던 MBC PD수첩 '영화감독 김기덕, 거장의 민낯'에서 세 여배우가 감독 김기덕과 배우 조재현에게 성폭력을 당했다고 폭로해서 시청자들은 경악을 금치 못했다.

김기덕 영화 '뫼비우스'의 포스터, 극중 남편(조재현)이 오른손을 아들의 멱살에 올린 채 왼손을 아내의 엉덩이 위에 걸치고 있다.

이날 방송에 출연한 세 명의 여성 배우는 '김 감독이 상습적인 성추행과 성폭행을 일삼고 조재현도 가담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김 감독과 조씨가 수사를 받거나 처벌받지 않는 현실이 억울하고 답답했다. 더는 이런 피해자가 없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들이 주장하는 김기덕 감독과 조재현의 성폭력은 엽기적이며 잔혹했다. 세간에서는 김 감독이 자신의 작품에 평소 자신의 성벽을 그대로 녹여낸 것 아니냐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이번 MBC PD수첩으로 인해 김 감독이 연출하고 조재현이 주연 배우로 참여한 영화 ‘나쁜 남자’와 ‘뫼비우스’의 폭력적이며 잔혹한 성행위 묘사가 입방아에 오르내리고 있다.

김기덕 영화 ‘뫼비우스’의 줄거리는 다음과 같다. 남편(조재현)의 외도에 증오심에 차 있던 아내는 남편에 대한 복수로 아들에게 치명적인 상처를 주고 집을 나간다. 남편은 자신 때문에 불행해진 아들을 위해 자신의 성기를 절단하는 방식으로 아들의 안녕을 바란다. 그 결과 잠시 아들은 어느 정도 상처가 낫지만 완벽하게 회복하지 못한 채 슬프게 살아간다. 어느 날 집을 나갔던 아내가 돌아오면서 가족은 더 무서운 파멸로 향해 간다. 특히, 어머니와 아들의 성관계 장면, 남편이 본인의 성기를 자르는 장면이 너무 패륜적이고 그로테스크하기 때문에 논란이 됐다.

예술은 예술로써 평가돼야 한다. 김기덕 감독의 작품들도 마찬가지다. 하지만 김 감독의 성폭력 논란으로 그의 작품을 바라보는 대중의 시선은 싸늘하게 식었다. 이는 김 감독 입장으로서도 괴로운 일일 것이다. 하루속히 이번 김 감독과 조재현의 성폭력 의혹에 대한 수사가 진행돼야 하는 이유다.

한편 영화 관계자에 따르면, 김기덕 감독의 작품 '인간, 공간, 시간, 그리고 인간'의 국내 개봉은 사실상 불가능해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선영 기자  bbilly0411@updownnews.co.kr

<저작권자 © 업다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업다운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03  |  등록연월일: 2011.5.2  |  발행인 : 최문열   |  편집인 : 김한석
Copyright © 업다운뉴스. All rights reserved.
기사제보 및 문의 : webmaster@updownnews.co.kr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