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김정은 '핵 미사일 실험중단'에 트럼프 "5월 김정은 만나겠다" 화답…북한 비핵화 이뤄지나

정의용 실장, 김정은 핵 미사일 실험 중단에 이어 트럼프 방북 초청 의사 전달
트럼프, "김정은과 만나겠다" 화답

[업다운뉴스 이상래 기자] 북한 비핵화를 위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노동당위원장의 세기의 만남이 성사될지 전 세계가 주목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의 만남 제의를 받고 오는 5월까지 만나고 싶다고 밝히면서다.

미국을 방문해 백악관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면담한 대북수석특사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김정은 위원장이 비핵화 의지를 밝히며 트럼프 대통령을 만남에 초청했고, 트럼프 대통령이 이를 받아들였다고 밝혔다. 

CNN은 9일(한국시간) 정의용 실장이 트럼프 대통령 방북 초청 의사를 담은 내용과 함께 핵·미사일 실험 중단 등 북한 비핵화 의지를 담은 김정은 위원장의 구두 메시지를 백악관에 전달했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면담'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김정은 위원장의 비핵화 의지와 트럼프 초청 의사를 백악관에 전달하자  트럼프 대통령은 "5월 이내 만나고 싶다"고 화답했다. [사진=YTN 켑처/뉴시스]

정의용 실장은 트럼프 대통령이 북미 대화와 관련해 “과거의 실수를 반복하지 않겠다고 했고, 외교적 접근에 대해 긍정적으로 생각한다”고 전했다. 또한 “(북한의 대화 제의는) 국제사회의 압박과 트럼프 대통령의 리더십, 국제 공조 덕에 북한이 전향적인 태도를 취한 것으로 본다”고 덧붙였다.

정의용 실장과 서훈 국정원 원장은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특사 자격으로 지난 5일부터 이틀간 방북한 뒤 방미해 이날 트럼프 대통령, 미 안보정보 수장들과 면담했다.

김정은의 '핵 미사일 실험 중단' 카드에 트럼프가 "김정은 만나겠다"고 화답함에 따라 국내 정치권에서는 4월 남북정상회담에 이어 5월 북미정상회동으로 북한 비핵화 전망이 한층 높아진 데 대해 환영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이날 “북한 스스로도 비핵화가 살길이고 대화가 살길이라고 깨달았다”며 “이제 보수야당이 좋아하는 얼음장의 시대는 끝났다”고 밝혔다. 추 대표는 “북한이 문재인 정부의 진정성을 읽고 북미대화의 길로 갔다”며 “북미대화를 통한 문제 해결 가능성이 높다”고 논평했다. 이어 “보수야당은 옛 관성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을 위한) 시간벌기라고 비판할게 아니라 구체적인 진전을 위해 함께 힘을 모아 한반도 평화가 한걸음 나가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도 “자유한국당은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의 전향적인 입장 모두를 환영한다”고 밝혔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이 5월까지 김정은을 만나고 싶어하는 입장과 김정은이 핵과 미사일 발사를 중단하겠다는 입장 모두를 존중한다”며 “한국당은 한반도가 북한의 핵폐기를 통해 세계평화에 이바지할 수 있게 됐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정의용 실장이 트럼프 대통령이 5월 내 김정은 위원장을 만나고 싶다는 의사를 전하면서 역사적인 첫 북미정상 간의 만남이 수면 위로 올라오고 있다. 북한 비핵화에 대한 큰 진전이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이 나오는 이유는 여기에 있다.

이상래 기자  srblessed@updownnews.co.kr

<저작권자 © 업다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허허 2018-03-09 11:58:03

    추미애 뭐라는거여... 트럼프가 코피 터트린다 하니 쫄아서 저러는거지 무슨 이니 정부가 다 해놓은거 처럼 숫가락 얹기 하냐...ㅉㅉ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업다운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03  |  등록연월일: 2011.5.2  |  발행인 : 최문열   |  편집인 : 김한석
    Copyright © 업다운뉴스. All rights reserved.
    기사제보 및 문의 : webmaster@updownnews.co.kr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Back to Top